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수족냉증' 악화시 신경·조직 괴사 위험···조기치료 중요원인 불명확, 비정상적 혈액순환·말초혈관질환 등이 주요 원인

[의학신문·일간보사=진주영 기자] 영하권 추위가 일면서 손이나 발에 지나칠 정도로 냉기를 느끼는 상태인 '수족냉증' 증상을 겪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수족냉증은 대다수가 흔한 증상으로 여겨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오랫동안 방치하지만, 손발의 온기는 건강의 중요한 척도인 만큼 적극적으로 관리하는 등 예방이 필수적이다.

 수족냉증 원인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비정상적 혈액순환, 말초혈관질환, 불규칙한 생활습관 등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또한 레이노병, 류마티스성 질환, 디스크나 말초신경염, 혈관 질환, 갑상선 질환 등에 의해 이차적으로 수족냉증이 발생하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

 특히 수족냉증을 유발하는 요인 중에서 혈액순환이 원활하게 되지 않는 것을 가장 큰 원인으로 꼽는데, 대체로는 추위와 같은 외부 자극에 혈관이 수축되면서 손이나 발과 같은 말초 부위에 혈액공급이 감소돼 나타난다.

 고려대 안암병원 신경과 백설희 교수는 “수족냉증은 다양한 원인에 의해 유발되므로 의사의 진찰과 함께 원인에 대해 검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손, 발 저림, 감각저하 등의 증상이 동반되는 경우 신경과 의료진의 진단을 받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발생 원인에 따라 적합한 치료 필요···민간요법 치료보다 의사와 상담 정확 

 수족냉증은 다른 병의 초기증상으로 나타나는 경우도 있으므로, 이 경우 방치하지 말고 병원을 찾는 것이 현명하다. 

 손목·발등·오금의 맥박이 약해지거나 만져지지 않게 되고, 증상이 악화될수록 주변 부위의 신경과 조직에 괴사를 유발할 수 있어 조기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백설희 교수는 “각종 질환을 일으키는 수족냉증을 예방·치료하려면 검증되지 않은 정보나 민간요법으로 섣부르게 치료하려 하지 말고, 병원을 방문해 의사와 상담하는 게 정확하다” 고 전했다.

 이어 백 교수는 "치료가 가장 중요하지만 생활습관 개선 및 관리도 병행되어야 한다"며 "몸 전체의 온도를 높일 수 있도록 여러 옷을 겹쳐 입는 것이 좋고 꽉 끼는 옷보다는 편한 옷차림을 유지하도록 해야 하며, 반신욕이나 근력운동도 체온 상승에 효과적이다"라고 강조했다.

진주영 기자  pearlzero2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