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정신응급의료기관, 13개 기관 참여 '저조''추가 모집 없고 센터 지정 트랙만 열어…'낮병동 관리료 시범사업은 50곳 선정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정신응급의료기관 시범사업에 전국 13개 의료기관이 참여, 당초 예상보다 적은 기관이 활동하게 된다. 이와 함께 낮병동 관리료 시범사업은 50개 기관이 선정돼 중간 단계의 치료시스템을 강화해 운영하게 된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 이하 복지부)는 정신질환자 지속치료 지원을 위해 ‘정신응급의료기관 지정 시범사업’과 ‘낮병동 관리료 시범사업’을 2020년 1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12월 2일부터 12월 13일까지 시범사업 참여기관을 모집한 결과, ‘정신응급의료기관 지정 시범사업’에는 13개 기관, ‘낮병동 관리료 시범사업’에는 50개 기관이 선정됐다.

 선정된 기관은 2020년 1월 1일부터 2022년 12월 31일까지 3년 동안 기존 건강보험 수가에 가산 수가를 적용하는 등 다음과 같이 시범사업 수가를 적용받게 된다.

정신응급의료기관 지정 시범사업 : ‘정신응급의료기관 지정 시범사업’은 자‧타해 위험 정신질환자가 적시에 적절히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해 조기 퇴원을 유도하고, 퇴원 후 병원기반 사례관리 서비스를 제공하여 지역사회 안착을 지원하고자 하는 사업이다.

 시범사업 기관은 정신건강복지법 제50조에 따른 응급입원 기간 동안 현재의 ‘입원료’와 ‘정신의학적 응급처치료’에 가산 수가를, 급성기 집중치료 기간(최대 30일) 동안 현재의 ‘폐쇄병동 집중관리료’와 ‘격리보호료’에 가산 수가를 추가로 받는다.

 정신응급의료기관 지정 시범 수가는 건강보험 가입자‧피부양자와 의료급여 수급권자 모두 동일하게 적용되며, 시범사업 기관을 이용하더라도 가산 수가에 대해서는 환자의 추가 부담은 없다.

 아울러 정신건강의학과 입원 치료 후 퇴원예정인 환자 중 병원기반 사례관리 서비스가 필요해 동의한 환자를 대상으로 일정기간(퇴원 다음날부터 최대 180일까지) 사례관리 서비스를 제공한 경우 신설 수가를 적용받게 된다.

 당초 복지부는 30개소 이상의 기관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현장에서는 수가 적용에 비해 이행해야 할 의무 등이 버거워 신청을 포기한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복지부는 “일단 추가 모집 없이 시범사업을 예정대로 시행할 계획”이라며 “언제 추가로 시범사업 참여 기관을 모집할 것인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낮병동 관리료 시범사업 : ‘낮병동 관리료 시범사업’은 낮병동 활성화를 유도해 정신질환자가 입원치료가 아닌 낮병동을 통해 적절한 수준의 치료‧재활 서비스를 받고, 사회복귀를 촉진하고자 하는 사업이다.

 시범사업 기관은 환자가 정신건강의학과의 낮병동에서 6시간 이상 진료를 받은 경우에만 적용되던 ‘낮병동 입원료’를 대신해 시간대별로 세분화된 ‘낮병동 관리료’를 적용받는다.

 낮병동 관리료 시범 수가는 건강보험 가입자‧피부양자에게 우선 적용된다.

 홍정익 복지부 정신건강정책과장은 “이번 시범사업은 정신질환자에게 충분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건강보험 수가 개발 사업으로, 앞으로 3년간 진행될 시범사업에 대한 평가 후 본 수가 적용 여부 등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의료기관의 시범사업 참여 여부와 상관없이 정신질환자는 정신과 진료가 가능한 전국의 응급의료기관과 정신병원에서 현재와 동일하게 응급입원, 급성기 치료 등을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내년 2월 28일 시행되는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정신질환자응급의료센터’로 지정되는 기관은 시범사업 진행 중이라도 이번 시범사업 수가를 적용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정신질환자응급의료센터는 시행 예정인 시범사업 기준보다 더욱 엄격한 기준이어서 실제 참여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전망된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