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식약처
안자극 동물대체시험법 수행 '성과'식약처, 토끼 각막·소 각막 등 이용 기존 단일 시험법보다 정확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눈 자극성 물질을 더 정확하게 평가할 수 있도록 여러 안자극 동물대체시험법을 조합한 ‘단계적 시험평가 접근법’을 수행하였고, 그 결과를 국제 학술지에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평가방법과 결과에 대한 과학적 우수성을 인정받아 독성시험법 분야에 있어 국제적으로 저명한 전문학술지인 ‘Toxic-ology in vitro’에 게재됐다.

최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동물대체시험법에 있어서 단일 시험법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여러 시험법을 조합하거나 독성발현경로에 기반 한 통합독성평가(IATA) 전략들을 제시하고 있는 추세다.

이번 안자극 평가의 단계적 접근법 또한 통합적 시험 평가 접근법으로서, 비용과 편의성을 고려한 효율적 평가 방법이다.

토끼 각막·소 각막 등을 이용한 기존의 단일 시험법 보다 단계적 시험평가 접근법을 이용할 때 안자극 물질을 더욱 정확하게 평가가 가능하다.

식약처는 2007년부터 화장품 안전성 평가에 필요한 동물대체시험법으로서 21건을 마련해 왔으며, 앞으로도 꾸준한 연구를 통해 업계에서 동물대체시험법의 단계적 접근법을 활용할 수 있도록 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