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화일약품, 170억원 규모 제3자 배정 유상증자신약, 바이오베터 개발·M&A를 통한 성장 추진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화일약품은 오픈이노베이션 활동을 통한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고자 크리스탈지노믹스(083790)를 대상으로 보통주 총 2,882,191주를 주당 5,902원에 배정하는 총 170억원 규모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18일 공시했다.

화일약품은 이번 증자를 통해 활발한 오픈이노베이션을 적극 추진하여 신약 및 바이오베터 라이선스인, M&A 등 다양한 신성장 동력을 확보할 수 있는 자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현재 신약개발 현황으로는 크리스탈지노믹스에서 개발중인 신약 CG-549(슈퍼박테리아 항생제) 및 CG-745(분자표적항암제-췌장암, 골수형성이상증후군(MDS))의 원료를 합성, 공급 중이며, 그간 크리스탈과의 협업을 통해 축적한 신약원료 공정개발 경험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신약 및 바이오베터를 도입해 신약 개발사로 도약할 계획이다.

파일약품은 이미 슈펙스비앤피와 G-CSF (호중구감소증치료제) 바이오베터의 공동 개발 조인트벤처인 어센드바이오를 설립했고 G-CSF 바이오베터의 생산 세포주 및 공정 개발을 팬젠과 진행 중이며, 투자자금 확보로 라이선스인 및 M&A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파일약품은 부가가치가 높은 신약중간체의 파이로트 생산부터 상업용 생산까지 라인업을 구축함으로써 시장상황에 빠르게 탄력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현재 고부가가치 제품의 해외수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관련 전문가를 영입하여 EU(유럽연합) GMP(우수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 인증을 진행중으로, 당사 원료의약품이 기존 경쟁사 대비 품질 및 가격 경쟁력이 우위에 있다고 판단하고 있어 수출 전망 또한 긍정적으로 판단하고 있다.

화일약품 관계자는 “이번 유상증자는 최대주주의 적극적인 기업가치 확대정책의 일환으로 신성장동력자금을 확보하고, 지분확대를 통한 책임경영 강화의 목적으로 진행 됐다“고 밝혔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