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중대병원 혈액원 폐쇄, 혈액수급 영향은 미비중앙대병원 혈액원 폐쇄에 혈액수급난 악영향 우려
정부, "중대 혈액원 혈액수급서 차지하는 비율 적어 영향 미비"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국정감사를 통해 여성 유래 혈장 공급이 지적된 중앙대병원이 오는 1월 폐쇄를 앞두고 있다.

이러한 중앙대병원의 혈액원 폐쇄 계획이 전해짐에 따라 최근 의료계 혈액수급난 문제와 맞물려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정부는 중앙대병원 혈액원이 혈액공급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낮아 문제가 없다는 주장이다.
 
최근 중앙대병원 혈액원은 1월 폐쇄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국회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국정감사에서 중앙대병원혈액원이 ‘여성 유래 혈장을’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12건을 공급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지난 3월 감사원은 ‘혈액 및 제대혈 관리실태’ 감사를 통해 여성 헌혈자의 신선 동결 혈장이 급성 폐 손상을 일으킬 우려가 있다며 사용 중지 조치를 복지부에 전달했다. 복지부는 감사원의 지적을 받아들여 중앙대혈액원에 3월 6일 채혈한 헌혈 혈액부터 공급하지 못하게 전면 금지했다.

또한 정춘숙 의원은 복지부의 여성 유래 혈장 출고 여부 확인에 대해 중앙대병원이 출고내역이 없다고 회신한 것에 대해 이는 허위 보고·사실 은폐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중앙대병원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혈액원 운영 중지를 결정했다”면서 “다만 허위 보고 및 사실 은폐 의혹은 의도를 가지고 했다기 보다 내부 전산 문제로 인해 생겨난 사고측면이 있다”고 밝혔다.

혈액원 폐쇄가 병원 내부적으로 결정됨에 따라 혈액공급에 대한 우려 또한 커지고 있다. 실제 복지부에 따르면 상반기 헌혈실적이 137만8781건으로 전년 대비 3.9%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헌혈량 감소는 의료기관의 혈액 부족사태로 이어지고 있다. 한 대학병원의 병원장은 “대부분의 병원들이 혈액 부족을 겪고 있으며 일부 의료기관에서는 아예 지정헌혈을 유도하는 곳도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 같은 우려에 대해 정부 관계자는 중앙대병원혈액원이 혈액 수급 체계에서 가지는 비중이 적어 크게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부 관계자는 “정확한 수치는 밝히기 어렵지만 중앙대병원 혈액원은 국가 혈액 수급 체계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적어 혈액원을 폐쇄하더라도 크게 문제가 없다”면서 “다만 복지부와 관련된 정부 재산 처분 여부 정도 만이 문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