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권역응급의료센터 재지정, 어디까지 왔나?영남대·전북대, 재지정 성공…원광대 준비 중, 부산·서울은 재지정 ‘난항’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정부가 일부 권역에서의 권역응급의료센터 재지정에 나선 가운데 영남대병원과 전북대병원이 재지정에 성공해 눈길을 끈다. 이에 반해 서울권역에서는 재지정 지원 기관이 하나도 없어 논란이 예상된다.

사진 좌측부터 전북대병원·영남대병원

 18일 보건복지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서울 동북·동남, 부산, 대구, 전북익산, 전북전주에 대한 권역응급의료센터 재지정을 진행, 일부 권역에 대해 지정을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일 먼저 지정된 곳은 영남대학교병원이다. 영남대병원은 지난 11월 권역응급의료센터를 개소했으며, 복지부는 지난 9일 정식으로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 공문을 발송, 정식 절차를 밟아 지정을 확정했다.

 이후 지난 16일 전북대학교병원이 복지부로부터 공문을 전달 받아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을 최종 확정했다.

 지난 4월 열린 중앙응급의료위원회는 전북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재지정과 관련, ‘위원회가 제시한 7개 지표에 대해 6개월간 목표치를 달성했을 경우 재지정을 허가한다’고 결정한 바 있다.

 이후 전북대병원은 현장평가 등을 진행해 결격사유가 없음이 확인돼 16일 권역응급의료센터에 최종 지정됐다.

 전북익산 권역에서 재지정을 신청한 원광대학교병원은 현재 현장 실사를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측에서는 위원회가 제시한 지표를 모두 충족했다는 입장이어서 이변이 없는 한 재지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반해 재지정이 어려운 지역도 있다. 부산권역의 경우 재지정 대상이었던 부산대학교병원이 재지정을 추진했지만, 공간 부족으로 인해 재지정을 최종적으로 포기했다.

 이와 관련, 복지부 관계자는 “현재 부산 권역의 경우 동아대병원과 양산부산대병원이 권역응급의료센터로 지정돼있어 부산권역을 담당하게 된다”고 밝혔다.

 문제는 서울권역이다. 복지부는 서울 동북과 동남권역에서 각각 1개소의 권역응급의료센터를 모집했지만, 지원하는 기관이 단 한 군데도 없었다.

 특히 서울 동남권역은 대부분의 빅5병원 중 세 곳이 몰려있는 지역으로 의료계 일각에선 ‘지원 능력이 충분함에도 불구, 권역응급의료센터 재지정을 지원하지 않는 것은 이기적으로 보일 수밖에 없다’는 시선을 보내고 있다.

 서울시의 태도도 문제다. 서울시가 공공의료와 의료안전망 확충을 표방하면서 ‘서울케어’ 브랜드 알리기에 열중이지만, 정작 가장 필수 의료라고 일컬어지는 응급의료시스템 확충에는 소극적이라는 것이 관계자들의 분석이다.

 의료계 관계자는 “대형병원들이 이익의 극대화를 추구하기보다는 사회적 책무에 대해 다시 한 번 돌아봤으면 좋겠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