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기타기관
수술 부위 착오 인한 다른 부위 수술 ‘주의’인증원, 환자안전 주의경보 발령…‘수술 부위 표시’와 ‘타임아웃 절차’ 준수해야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수술 부위를 착각해 다른 부위를 수술하는 사고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환자안전을 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의료기관평가인증원(원장 한원곤, 이하 인증원)은 13일 ‘수술 부위 착오로 다른 부위 수술’을 주제로 환자안전 주의경보를 발령했다.

 환자안전사고의 예방 및 재발방지를 위해 이번에 발령한 환자안전 주의경보는 수술 부위 확인 절차의 오류 및 누락으로 환자에게 중대한 위해(危害)가 발생한 사례의 주요 내용과 환자안전사고의 재발방지를 위한 권고사항 및 관련 예방 활동 지침이 포함돼있다.

 인증원은 사전에 설명하고 동의를 받은 내용과는 다른 부위의 수술로 환자에게 신체적·정신적 손상 등의 위험을 초래하는 환자안전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수술 부위 표시’와 ‘타임아웃’ 절차를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선 정확한 수술 부위 확인을 위한 ‘수술 부위 표시’ 절차로 △지워지지 않는 전용 펜을 사용해 △수술에 참여하는 의사가 수술 전 직접 표시하고 △환자와 함께 수술 부위를 확인하며 △표시 후 확인서를 작성하고 서명해야 한다.

 이후 마취 전, 수술 부위 절개 직전, 수술 후 시행하는 ‘타임아웃(Time out)’ 절차로 △수술에 참여하는 모든 직원의 참여 하에 △하던 일을 잠시 멈추고 정확한 환자, 수술 부위, 수술 방법을 확인하는 과정이며 △협진 수술 시에는 수술팀이 바뀔 때 마다 다시 실시해야 한다.

 한원곤 의료기관평가인증원장은 “수술의 빠른 진행과 비효과적인 의사소통, 수술 부위 확인 절차의 당위성에 대한 보건의료인의 인식 부족 등으로 수술 부위 확인 절차가 형식적으로 진행되고 있어 환자에게 위험을 초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원장은 이어 “정확한 수술 부위 표시 및 타임아웃(Time out) 수행 등 안전한 수술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서는 수술에 직접 참여하는 의사의 적극적인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