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제약
美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신속심사더미라 IL-13 항체 레브리키주맙 3상 개발 중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미국에서 더미라의 아토피 피부염 신약후보 레브리키주맙(lebrikizumab)이 FDA 신속심사 대상으로 지정됐다.

 이는 IL-13에 결합하는 항체로 현재 12세가 넘는 중등도 이상 환자에 대해 3상 임상시험 중이며 2상 임상시험 결과 치료 환자의 62~72%에서 습진중증도평가지수(EASI)가 개선되는 등 위약에 비해 환자의 증상을 상당히 개선시켰다.

 가장 흔한 부작용은 상기도 감염, 비인두염, 두통, 주사부위 통증 등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더미라는 지난 2017년 로슈로부터 레브리키주맙의 세계 독점 개발·판매 권리를 라이선스 받았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