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외식업계에 부는 인공지능 바람면접부터 주문까지... AI기술 통해 편의성-효율성 극대화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AI(인공지능)기술이 산업 전반적으로 확대되면서 외식업계애서도 AI를 도입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직원을 뽑는 면접부터 주문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시켜 편의성과 효율성을 극대화 하고 있다. .

한촌설렁탕과 육수당을 운영하는 외식기업 ‘이연에프엔씨’는 지난 하반기 공개채용에 AI면접을 처음 도입해 눈길을 끌었다.

AI면접은 상황제시형 인터뷰, 역량분석 게임을 통해 지원자가 주어진 시간 내에 일관적이고 직무역량에 맞는 답변을 도출하는지를 평가해 직무에 적합한 직원을 뽑는데 도움을 준다.

지원자도 본인의 PC를 통해 면접이 이뤄지기 때문에 부담감을 줄일 수 있고 역량과 직무 수행 능력 위주로 평가해 보다 공정한 면접이 가능하다.

이연에프엔씨는 추후에도 공개채용 시 AI면접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스타벅스’는 주문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스타벅스앱에서 음성으로 주문이 가능한 AI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이미 어플 선주문 시스템인 사이렌오더 등을 선도적으로 도입하고 삼성전자 AI 서비스인 ‘빅스비’로 주문을 할 수 있지만 한걸음 더 나아가 향후 스타벅스 앱 사용자 모두가 인공지능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한다는 계획이다.

주문 외에도 빅데이터와 연동해 개인별 최근 주문 이력에 맞는 음료를 추천해주는 서비스도 지속 개발 중이다.

이미 미국의 경우 지능형 추천시스템 ‘딥브루’라는 명칭으로 개발이 완성단계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달콤커피를 운영하고 있는 ‘다날’은 최근 KT와의 협업을 통해 5G와 인공지능(AI)을 적용한 ‘비트2E’를 선보이며 효율적인 운영과 색다른 즐거움을 주고 있다.

‘비트2E’는 메뉴를 제조해 주는 것은 물론 빅데이터와 영상인식 기술 등을 활용해 고객 패턴을 파악하고 자주 마시는 음료를 추천해준다.

또한 연령별, 성별, 지역별 고객의 음료 취향 분석과 유동인구, 상권분석까지 가능한 시스템을 갖췄다.

업계 관계자는 “인공지능 기술이 발전하면서 활용 영역도 점차 넒어지고 있는 추세”라며 “인공지능을 통한 서비스는 보다 정확하고 효율적이기 때문에 외식업계에서 AI기술 도입이 점차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