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한국릴리, CGRP 표적 편두통 치료제 앰겔러티 국내 출시성인의 편두통 예방 치료에서 사용 가능…만성 편두통 환자 삶의 질 개선 확인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한국릴리(대표: 알베르토 리바)는 12일 롯데호텔서울에서 국내 최초 CGRP 표적 편두통 예방 치료제 앰겔러티(성분명 갈카네주맙) 출시 기념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신촌 세브란스병원 신경과 주민경 교수(대한두통학회 부회장)는 “편두통은 상상 이상의 고통으로 환자 삶의 질을 심각하게 저해한다”며 “한 달에 4~5일 이상의 편두통을 경험하는 환자는 예방 치료를 통해 삶의 질 개선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주민경 교수는 “앰겔러티는 편두통 발생 일수를 줄임으로써 그 동안 편두통으로 일상 및 사회생활을 유지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던 환자들에게 큰 변화를 가져다 줄 것이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앰겔러티는 국내 최초 CGPR 표적 편두통 예방 치료제로, 편두통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으로 알려진 칼시토닌 유전자 관련 펩타이드(CGRP; Calcitonin gene-related peptide) 분자에 결합해, CGRP와 수용체의 결합을 차단하는 기전으로 편두통을 예방한다.

지난 9월 5일 국내 최초 ‘성인에서의 편두통 예방 치료제’로 식약처 허가를 받았으며, 월 1회 피하 주사 투여로 편두통 예방이 가능하다.

한국릴리 알베르토 리바 사장은 “국내 최초 CGRP 표적 편두통 예방 치료제인 앰겔러티 출시를 통해 편두통으로 고통받고 있던 국내 환자들에게 혁신적인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이번 출시를 계기로 사회적으로 편두통에 대한 질환 인지도가 개선되고, 통증으로 고통 받는 편두통 환자들에게 삶의 희망을 줄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