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허리 통증, 자가줄기세포 주사요법 효과적셀피아의원, 식약처 허가 ‘스마트프렙2’ 이용 치료…빠른 재생 효과 기대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과거에는 허리 통증이 퇴행성 변성이 다발 하는 40~50대에 주로 발생한다고 알려졌지만 최근에는 장시간의 컴퓨터 작업과 스마트폰 사용, 부정확한 자세 등으로 20~30대에서도 환자가 급증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한태형 원장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들은 허리 통증을 유발하는 원인은 근육, 인대, 신경 등으로 무수히 많고, 통증을 유발하는 과정도 각기 다르다고 지적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통증을 진통제 하나로 버티는 사람이 적잖다. 진통제는 다양한 통증 발생 경로를 모두 차단할 수 없기 때문에 통증 완화에 큰 차이가 없다는 점을 인지해야 한다.

통증이 심한 경우 자가처치로 무난하게 활용할 수 있는 게 '찜질'일 것이다. 찜질은 통증을 감소시키는 데 효과적이어서 물리치료 중 하나로 활용되고 있다. 하지만 찜질이 좋다고 해서 아무렇게나 시행하면 오히려 역효과가 날 수 있고, 자가 관리에 의존하다 치료 시기를 놓칠 수 있어 주의할 필요가 있다.

허리 통증이 지속적으로 이어지면 의학적 도움을 고려해볼 수 있다. 허리 통증은 방치하면 만성통증 및 허리디스크와 같은 척추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어 조기에 치료하는 게 중요하다.

초기에 한 번의 시술로 만족스러운 통증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줄기세포 통증 치료가 주목받고 있다. 줄기세포는 개체를 구성하는 세포나 조직을 유도하는 근간세포이다. 자가 재생능력과 분화능력을 갖춰 신체 어느 조직으로든 변할 수 있다.

줄기세포 특화클리닉 셀피아의원에서 시행하는 줄기세포 통증 경감 시술은 자신의 지방, 혈액, 골수 등에서 줄기세포를 추출하고 농축 분리한 후, 통증부위에 주사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환부에 직접 줄기세포를 주사하는 만큼 재생 효과가 빠르게 나타나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그동안 수술이나 스테로이드 약물에 의지했던 많은 통증환자 분들에게 빠른 통증 개선 및 재생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때 활용되는 줄기세포는 배양 과정을 거치지 않을 뿐 아니라 자가줄기세포로 치료하기에 세포변형이 일어나지 않아 안전하다.

셀피아의원 한태형 원장은 "줄기세포를 활용한 통증치료는 특수바늘을 활용하며 바늘을 통증이 있는 신경, 인대, 힘줄 부위에 삽입한 뒤 움직여 가며 엉겨 붙은 조직을 분리하고 그 안에 줄기세포를 주입해야 빠른 재생효과와 치료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다"라고 소개했다.

셀피아의원에서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은 줄기세포 분리기 '스마트프렙2'를 이용해 면역기능 강화 및 항노화 치료를 하고 있다. 특히 필요에 따라 미국 하버드대와 협진을 함으로써 큰 신뢰를 얻고 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