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사람과 사람 동정
장미애 교수, 보건진흥 복지부장관 표창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장미애 순천향대 부천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가 지난 10일 엘타워 매리골드홀에서 열린 ‘2019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자 정부 포상 시상식’에서 ‘신진 연구부문-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장 교수는 희귀 난치 유전 질환인 비전형적 싱글턴-멀턴 증후군의 원인 유전자 ‘DDX58’를 세계 최초로 규명하는 등 유전 진단 분야에서 우수 연구를 수행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했다.

한편, 장미애 교수는 순천향대 부천병원에서 분자유전학과 진단혈액학을 전문 진료하고 있으며, 대한진단검사의학회, 대한혈액학회, 대한진단유전학회 등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2015년에 ‘제7회 LG생명과학 미래의학자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