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유통
제약-유통업체-약국 라니티딘 회수·정산 '본격화'대부분 제약사 의약품=공공재 인식에 협조…일부 제약사 협의 논의중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제약사-의약품유통업체-약국간 협의가 마무리되면서 라니티딘 회수·정산이 본격화된다.

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라니티딘 회수를 놓고 대부분 제약사들이 회수비용을 비롯해 약국-의약품유통업체 정산 정책에 합의하면서 본격적인 회수 절차에 돌입했다.

그동안 제약사들이 회수 비용을 놓고 난색을 표명했지만 의약품이 공공재라는 점에 인식을 같이 하면서 긍정적인 결과가 도출된 것으로 보인다.

제약사들이 의약품유통업계가 요구한 회수 비용 3%를 수용, 회수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의약품유통업체에 반품되어 쌓여있는 라니티딘 제제.

그동안 라니티딘 정산에 난색을 표명했던 A사의 경우 자사 쇼핑몰을 통해 진행하고 있으며, B사는 아직 정책을 발표하지 않았지만 거래 의약품유통업체들과 협의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유통업계는 라니티딘 제제 회수 비용을 보전해 주지 않는 제약사 제품은 회수 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갈등을 빚어왔다.

특히 약사회와 공조해 주요 제약사의 부당한 거래행태를 문제삼기도 했다.

의약품유통업계 내부적으로도 라니티딘 회수, 반품, 정산 과정에서 제약사와의 협의 사항이 원활하지 않다며 협회 차원의 적극적인 대응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았다.

이같은 업계간의 갈등과 아울러 국내 제약사들의 자진 회수 기간 연장 조치 등도 제대로 알려지지 않는 문제 등이 겹치며 라니티딘 제제 회수 작업은 최근까지도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여왔던 것.

의약품유통업계 관계자는 “의약품은 공공재라는 인식에 공감대가 형성되고 사회적 책임을 소홀하지 않기 위해 제약사, 의약품유통업체들이 합의하고 있다"며 "몇몇 제약사들이 합의 정책을 발표하지 않고 있지만 약업계가 상생한다는 차원에서 긍정적인 협의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