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내년도 복지부 예산 82조 5269억원 확정무료 인플루엔자 예접 중1까지 확대…재생의료 안전관리체계 구축 신규 편성·국립중앙의료원 신축 예산 대폭 삭감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내년도 보건복지부 예산이 올해 대비 10조 121억원 증가한 82조 5269억원으로 확정됐다.

 국회는 지난 10일 저녁 본회의를 열고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정부 예산안을 최종 확정했다.

 기존 정부안 대비 증액된 예산을 살펴보면 재생의료 안전관리체계 구축 예산 12억 3400만원이 신규 편성됐다.

 이와 함께 의료기기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기존 정부안 86억 4600만원에서 5억원이 증액된 91억 4600만원이 책정됐으며, 국립심혈관센터 구축 방안 연구에 2억원이 신규 편성됐다.

 의료기기산업 예산은 생체적합성 신소재 의료기기센터 1년차 장비비와 신규지원 특성화 대학원 물량 조정분이 반영됐다.

 또한 뇌전증 지원체계 구축과 관련, 지원장비단가 인상 및 보조율 상향을 이유로 정부안보다 16억 8000만원 증액된 43억 2000만원이 편성됐다.

 아울러 국회는 한국한의약진흥원 운영지원비 중 한의약 산업 대국민 인지도 제고를 위해 2억원을 추가 반영, 91억 4800만원의 사업비를 확정했다.

 첨단의료복합단지조성사업 또한 1년차 건설비 및 장비비를 반영해 80억원이 증액된 461억2600만원이 내년에 투입된다.

 또한 국회는 무료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대상을 중학교 1학년까지 확대하기 위해 정부안에서 35억 1900만원을 증액, 내년도 국가예방접종실시사업 예산을 3387억 5100만원에 확정했다.

 이와 함께 강원 권역의 희귀질환센터 지정을 위한 1개 센터 운영비 1억 2000만원이 반영됐으며, 의료관련 감염관리사업 중 국내 다제내성균 실태조사 및 특성분석을 위한 예산 1억원이 추가됐다.

 감액사업으로는 국립중앙의료원 현대화사업 예산이 눈에 띈다. 국회는 사업추진 상황 따른 설계비 등을 이유로 당초 정부안보다 267억 3700만원을 감액한 131억 8400만원으로 확정했다.

 아울러 치매관리체계 구축사업 또한 정부안보다 46억 7000만원 줄어든 2067억 65억원으로 편성됐다.

  복지부는 국회에서 의결된 예산이 2020년 회계연도 개시 직후 신속히 집행되도록 예산 배정 및 집행 계획 수립 등 사전 준비를 연내에 철저히 마무리 할 계획이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