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제약
화이자 신계열 항암 항체 개발社 투자임체크, 감마 델타 T세포 활성 항체 치료제 임상 추진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화이자가 다양한 암에 신계열 감마 델타(γδ) T세포 활성화 항체 치료제를 개발하는 프랑스 임체크의 벤처 투자에 주도적으로 동참했다.

ICT01 활성 메커니즘

 임체크는 이번에 시리즈 B 라운드에서 투자받은 5300만달러로 항-BTN3A 항체 ICT01의 임상시험을 내년 초에 추진할 계획이다.

 이는 단일요법으로 고형 및 혈액 암에 시험된 후 항-PD-1/L1 체크포인트 억제제와 병용으로도 개발될 방침이다.

 이밖에도 임체크는 다른 BTN 타깃에 대해서도 활성 또는 억제하는 방식을 탐색하며 특히 BTN 길항제로 자가면역 질환 치료제도 연구 중이다.

 지난 2017년에는 베링거인겔하임도 2000만유로 규모의 시리즈 A 라운드 투자에 참여한 바 있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