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기타기관
전북대, 국가재난형 감염병 국제 심포지엄 개최생체안전성연구소·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주최 – 6개국 전문가 연구성과 등 발표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전북대 생체안전성연구소(소장 김범석)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소장 한상섭)가 최근 문제시 되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및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과 같은 국가 재난형 바이러스성 감염병 해결을 위한 6개국 국제 심포지엄을 공동 개최했다.

전북대 생체안전성연구소·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6개국 국제 심포지엄 공동개최

4일 오후 1시 30분부터 익산 소재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에서 열린 이번 심포지엄에는 국회 조배숙 의원과 이주실 방역연계범부처감염병연구개발사업단장, 양영 한국연구재단 생명과학단장 등 정관계 인사들이 함께했다.

이날 심포지엄은 ‘바이러스 감염병의 기초 과학’과 ‘매개체 감염병의 위협 대두’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미국 일리노이대의 유동완 교수의 발제를 시작으로 중국, 홍콩, 대만, 일본, 대한민국의 감염병 전문가들이 감염병 해결을 위한 연구성과 등을 발표했다.

김범석 생체안전성연구소장은“이번 심포지엄은 국가 재난형 감염병에 대한 해결 방안 마련을 위해서다”며 “국내 최대 규모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와 공동연구를 통해 향후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심포지엄은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의 중점연구소지원사업을 통해 개최됐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