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사람과 사람 동정
윤택림 전남대병원 교수, 대한고관절학회장 취임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윤택림 전남대학교병원 정형외과 교수가 지난달 29일 삼성서울병원에서 열린 제21회 대한고관절학회 정기총회에서 제33대 대한고관절학회 회장 취임식을 가졌다. 임기는 1년이다.

대한고관절학회는 지난 1981년 12월 창립된 대한정형외과 16개 분과학회 중 가장 오랜 전통을 지닌 학회이며, 7개 소위원회에 660여명의 회원으로 구성됐다.

특히 대한고관절학회는 정형외과의 국내 주요 7개 저널에서 성인 고관절 논문 편수 세계 6위를 기록하는 놀라운 연구 성과를 거두고 있다.

또 학술대회를 연 2회 개최하고 대한고관절학회지(Hip&Pelvis)를 연 4회 발간하고 있으며, 학회지는 지난 2010년 학술진흥재단 등재지로 선정된 바 있다.

완전 영문학 학회지 발간을 비롯해 매년 해외 석학들을 초청하는 등 국제 교류 증진과 협력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신임 윤택림 회장은 전남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현재 IHS (International Hip Society) 회원·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의무위원·우즈베키스탄 보건부 행정고문 등 국제적으로 주요 책무를 맡고 있으며, 전남대학교병원장·국립대병원장협의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또 윤택림 회장은 학술연구 분야에서 정형외과 부문 학술상 11회를 포함해 30여개의 각종 상을 수상했으며, 세계 최초 골유합 융합치료제인 뼈·혈관 재생 촉진 펩타이드 개발과 세계 최초 두부위 최소 침습법 등 4종의 인공고관절 수술법 개발 및 고관절 수술 관련 국내외 특허 51개를 취득했다.

이같은 활발한 활동을 통한 국내 의료발전에 힘쓴 공로를 인정받아 보건복지부 장관상 3회 등 다수의 상을 수상했다.

윤택림 회장은 “대한고관절학회가 국내는 물론 국제적 명성을 떨칠 수 있도록 활발한 연구활동과 회원 화합에 주력하겠다” 면서 “이를 위해 국제학술대회 등을 통한 국가간 교류활동도 적극 펼쳐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