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의료
위 점막 생산 단백질이 간세포암 예방'TFF1' 암발생 관여 β카테닌의 활성 억제로 항암효과 발휘

日 연구팀, 고위험환자 치료 기대

[의학신문·일간보사=정우용 기자] 위 점막에서 생산되는 단백질이 간세포암의 발생을 억제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일본 나고야대 연구팀은 간경변 등 간세포암 고위험환자에 이 단백질을 투여하면 치료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의학저널인 'Hepatology'에 연구논문을 게재했다.

연구팀은 위암의 발생을 억제하는 단백질 'TFF1'에 주목했다. TFF1은 점막조직으로부터 분비되는 단백질로, 점막을 보호하는 작용을 지니고 있으며 최근 연구에서는 췌장암을 억제하는 작용도 밝혀지고 있다.

우선 수술로 채취한 사람의 간암 조직을 면역조직화학염색으로 조사했다. 그 결과 TFF1을 생산하는 암조직에서는 세포분열의 이상 활성화가 일어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암세포에서는 TFF1 발현을 촉진하는 DNA 부위에 이상 메틸화가 일어나고, TFF1의 생산이 억제됐다. 이로써 TFF1이 암을 억제하는 역할을 하는 사실이 확인됐다.

이어 간세포암 유래 배양세포에 TFF1 유전자를 도입해 발현시킨 결과 증식속도가 저하되고 아폽토시스를 일으키게 됐다. 이러한 TFF1의 항암효과는 β카테닌의 활성을 억제함에 따라 생기는 것으로 밝혀졌다. β카테닌은 간세포암 발생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단백질.

연구팀은 "예후가 나쁜 것으로 알려져 있는 간세포암을 예방하는 치료법을 실용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정우용 기자  yong1993@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