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질병관리본부
급격한 추위 '한랭 질환' 조심하세요질본, 한랭 질환 대비 적극 홍보
고령자·어린이‧만성질환자 등 실외활동 자제해야

[의학신문·일간보사=진주영 기자] 한랭 질환은 추위가 직접 원인이 돼 인체에 피해를 입힐 수 있는 질환이다. 저체온증, 동상, 동창이 한랭 질환의 대표적 질환으로 대처가 미흡하면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

18-19절기 '한랭 질환 응급실감시체계' 한랭 질환자 발생현황

질병관리본부의 ‘한랭 질환 응급실 감시체계’에 따르면 지난 18-19절기 질환자 수는 404명으로 631명이었던 17-18절기 대비 36% 감소했다.

한랭 질환자는 65세 이상 노년층이 전체 환자 중 177명(44%)으로 가장  많았고, 고령일수록 저체온증과 같은 중증 한랭 질환자가 많았다.

한랭 질환자 중 138명(34%)은 음주상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발생 장소는 길가나 집주변과 같은 실외가 312명(77%)으로 가장 많았다. 발생 시간은 하루 중 지속적으로 발생했으며 특히 추위에 장시간 노출되고 기온이 급감하는 새벽·아침(0시~9시)에 163명(40%)의 환자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초겨울에는 신체가 추위에 덜 적응되어 약한 추위에도 한랭 질환 위험이 크므로 12월 첫 추위와 기습추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특히 올해는 ‘겨울철 평균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겠지만 변동성이 클 것’이라는 기상청 전망에 따라 갑작스런 추위에 따른 한랭 질환 발생에 철저히 대비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위 자료는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http://www.cdc.go.kr/)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한랭 질환은 심각한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지만, 건강수칙을 잘 지키는 것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다. 이에 질병관리본부는 한파에 의한 한랭 질환 등 건강피해를 줄이기 위해 ‘한랭 질환 예방을 위한 건강수칙 바로알기’를 발간했다.

이 자료는 한파 시 일반 건강수칙은 물론 더욱 주의가 필요한 노약자, 만성질환자 등을 위한 대처 요령을 안내한다. 이 밖에 심근경색, 뇌졸중, 낙상사고, 호흡기질환 등 겨울철에 특히 주의할 질환에 대한 상세한 내용을 담고 있다.

또한 질병관리본부는 올 겨울 한파로 인한 건강피해를 모니터링하기 위하여 12월 1일부터 내년 2월 29일까지 ‘한랭 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를 가동할 계획이다.

 ‘한랭 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는 한파에 따른 국민의 건강보호 활동을 안내하기 위해 한랭 질환 발생현황과 주요특성을 확인하는 것이다.

전국 약 500개 협력 응급실을 통해 응급실을 방문하는 한랭 질환자 현황을 신고 받아 누리집(홈페이지)을 통해 국민과 유관기관에 정보를 제공한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노숙인과 독거노인 등은 한파에 특히 취약하므로 지자체와 이웃, 가족의 각별한 관심을 당부 드리며, 취약계층 맞춤형 한파예방을 위해 지자체, 관계기관과 지속 협력해가겠다”고 말했다.

진주영 기자  pearlzero2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