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약사·약국 약사단체
약사회 임원 면대 의혹부터 점검한다시도지부장 회의서 '자율정화사업' 계획 밝혀…약사회 자정 정화에 집중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대한약사회가 약사회 임원 약국의 면대 의혹부터 점검하는 등 자정 정화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는 27일 2019년도 제5차 지부장회의를 개최하고 2020년도 약국 자율정화 기본계획안에 대해서 시도지부와 주요 현안 공유 및 정책 협의사항을 검토했다.

약국 자율정화 사업의 배경은 무자격자의 의약품 조제·판매에 대한 거부감이 확산되면서 민원이 계속 증가하고 있기 때문으로 김대업 집행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진행하는 사업인 만큼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약사를 통한 의약품 구입과 조제, 복약지도 등 약국 서비스 요구가 분명하며 명찰을 패용하지 않아 보건소에 민원이 접수되거나 행정처분을 받는 사례도 계속되고 있다.

실제 보건복지부는 최근 의약품 무자격자 판매 등에 대한 민원 증가에 따라 지난 18일부터 이례적으로 전국 지자체별 지도점검을 실시하도록 요청하며 약국의 위법행위에 대한 철저한 관리를 주문했다.

시행일시는 올해 12월부터 내년 1월까지 시도약사회 자체 점검 이후 내년 2월부터 대한약사회 차원의 조사가 진행된다.

조사내용은 무자격자의 의약품 판매 및 면허대여 약국으로 대한약사회·시도지부 임원 및 분회장, 대한약사회 홈페이지 내 신고센터에 접수된 약국, 지부에서 별도로 접수되어 처리를 요청한 약국 등이 조사대상이다.

특히 약사회는 대한약사회와 시도약사회 임원 등에 대해 우선적으로 조사를 진행해 솔선수범을 보여야 하는 리더들의 윤리의식을 점검하겠다는 방침이다.

김대업 회장은 "무자격자의 의약품 조제․판매에 대한 거부감이 확산되고 있고, 조제실 내 근무자를 확인할 수 있도록 조제실 투명화에 대한 요구가 이어지는 등 비약사의 위법행위에 대한 철저한 관리와 감독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김 회장은 "솔선수범해야할 대한약사회 및 시도지부 임원에 대해 우선적으로 조사를 실시하는 등 공정하고 엄정한 사업을 통해 약국에 대한 국민적 신뢰 제고를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