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기타기관
동네의원 발견 정신건강 주민 절반이상 ‘적기 치료’‘동네의원-마음이음사업’ 보고회 – 동네의원 참여로 예방 성과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동네의원에서 정신건강 문제를 발견한 주민의 절반 이상이 실제 전문기관에서 적기에 치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9 동네의원-마음이음 사업 성과보고회’ 기념

이는 광주광역시가 26일 상무지구 광주시의사회, 내과· 가정의학과·산부인과 등 1·2차 의료기관, 보건소, 정신보건서비스기관(정신건강복지센터, 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 등) 관계자가 참여한 가운데 개최한 ‘2019 동네의원-마음이음 사업 성과보고회’에서 발표됐다.

이번 보고회는 2017년부터 3년 간 사업의 성과를 평가하고 향후 사업 추진 방안을 논의했는데 현재 광주지역 90여 개의 동네의원이 241명의 주민을 정신건강 관련과 관련한 문제를 확인했으며 이중 절반이 넘는 132명(54.8%)이 전문기관의 도움을 받거나 지역 정신건강서비스기관을 이용했다.

‘동네의원-마음이음’으로 불리는 이 사업은 광주시가 동네의원에 내원한 환자들의 우울, 불안, 자살, 음주 등 정신건강문제를 조기에 발견해 정신의료기관, 정신건강복지센터, 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 등과 연계하고 정신건강서비스를 적기에 제공받도록 2017년 전국 최초로 추진했다.

특히 이 사업은 잇따른 자살 문제로 전국적으로 고민에 빠졌을 때 보건복지부에서 정신건강증진 모범사례로 평가하고, 2020년부터 전국 7개 시·도를 대상으로 추진하는 통합정신건강증진사업의 벤치마킹 대상으로 제시했었다.

가정의학과에서 우울문제로 연계 의뢰된 한 시민은 “평소 이용하던 동네의원에서 정신건강에 대한 도움을 받도록 안내받고 정신건강복지센터를 방문했다”며 “정신건강관련 평가와 마음건강주치의 상담을 받아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광은 광주시 건강정책과장은 “주민 가까이에 위치한 동네의원이 시민들의 정신건강문제 예방에 함께 해줘 사업이 제대로 실행될 수 있었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광주시민의 자살예방과 정신건강문제 해결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