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융모상피종양 재발 환자 완치 가능성 열어면역항암제 펨브롤리주맙 내성 있는 융모상피종양에 효과 탁월
분당차병원 부인암 다학제팀, 최고 권위의 암 학회지 유럽암학회지 게재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국내 의료진이 희귀 부인암인 융모상피종양 환자에게 폐암, 신장암, 흑색종 등에 효과가 이미 검증돼 있는 면역치료제인 펨브롤리주맙(키투르다)을 투여해 우수한 효과와 완치 가능성을 입증했다.

                     이 찬 교수
                       최민철 교수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 부인암 다학제팀(부인암센터 이찬·최민철 교수, 혈액종양내과)은 아시아 최초로 입증한 이번 연구는 종양학 분야의 권위있는 국제학술지 ‘유럽암학회지(European Journal of Cancer)’ 최근호에 게재됐다.

분당차병원 부인암 다학제팀은 2017년부터 수 차례의 수술 및 전신항암치료에 내성을 보인 융모상피종양 환자 두 명을 대상으로 면역치료제의 하나인 펨브롤리주맙(키투르다)으로 치료를 진행했다. 그 결과 환자 A씨(39세)는 완치 판정 후 10개월의 추적 관찰 결과 재발이나 부작용 없이 건강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전 20회의 항암치료에 어떤 반응도 보이지 않았던 A씨의 경우 면역항암치료를 통해 완치됐으며, 또 다른 환자 B씨(49세)도 78회의 항암치료에도 남아있던 조직이 면역항암치료로 떨어져 나와 현재까지 90%의 치료반응을 보이며 건강한 생활을 하고 있다.

면역치료제는 기존 항암제와 달리 면역체계를 자극함으로써 면역세포가 선택적으로 암세포만을 공격하도록 유도하는 치료약제이다. 면역치료제 중 하나인 펨브롤리주맙은 면역관문억제제로 폐암, 신장암, 흑색종 등에 항암치료 효과가 입증된 이후, 여러 암 종 치료에 활용되고 있다. 특히, 젊은 여성의 임신과 관련된 부인암인 융모상피종양은 전신항암치료 반응이 좋은 편이지만 환자 중 5-10%는 항암제 내성을 보인다고 알려져 있다.

펨브롤리주맙은 현재까지 분당차병원 2명의 환자 사례를 포함해 영국 4명, 미국 1명, 총 7명의 환자에게 면역주사 치료를 진행해 5명에게 71%의 완전 관해(완치, complete remission)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다른 암종에서 면역항암제에 30% 내외의 치료 반응률을 보이는 것과 비교해 매우 높은 치료 효과이다. 재발성 또는 난치성 암 환자에게 완치가 일어나는 일은 거의 없지만, 면역항암치료를 통해 병의 완치를 이끌어 내었다는 것에 큰 의의가 있다는 평가다.

부인암센터 최민철 교수는 “이번 보고는 아시아 최초로 항암제 내성 융모상피종양의 치료 가능성을 입증해 치료 효과를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며 “향후 임상연구로 확대하여 부인종양연구회 주관의 연구로 등록하여 진행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