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감염관리실 임상병리사 필수배치 필요하다!검사실 검사 건수당 적정 규모 인력 법제화도 절실
대한임상병리사협회, 보건의료기사 정책선포식서 밝혀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대한임상병리사협회(회장 장인호)는 지난 15일 8개 의료기사 단체 공동 주최로 열린 ‘2019 보건의료기사의 날 정책비전 선포식’에서 ‘감염관리실 임상병리사 인력배치 및 검사 건수당 임상병리사 수 법제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정책선포식에서 임상병리사협회는 현재 복지부의 감염병 예방과 관리 강화 대책 추진과정에서 감염관리실에 임상병리사의 배치 의무화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한임상병리사협회 등 8개 의료기사 단체 공동 주최  '비전 선포시' 전경. 

협회측에 따르면 복지부는 2018년부터 감염병 예방과 관리의 강화를 위해 감염관리실 설치 대상병원을 대폭 확대하고, 그에 따라 병상 규모에 비례해서 감염관리실 근무 인력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지만 정작 감염병 관리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임상병리사는 의료기관의 장이 인정하는 사람 1명에도 포함되지 못하고 있다.

또한, 메르스 사태 등의 후속 조치로 감염관리 전담인력 확보를 위한 감염예방관리료가 신설되었으나 감염관리의 기준이 되는 임상병리사의 감시 배양검사는 감염관리행위에서 배제된 실정이다.

협회측은 감염관리는 임상병리사가 감시 배양 업무를 통해 감염의 원인이 되는 세균을 분리 배양하고 내성 및 서식처의 특성을 기반으로 역학적인 연관성을 분석하여 이에 대한 예방계획을 세우고 대책을 수립해야 하지만 현행 제도로는 임상병리사가 병원감염관리 업무에 참여할 수 없으므로 효율적인 감염관리를 이루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러한 문제점에도 불구하고 의료현장에서는 감염예방관리료를 지급하는 인력근거인 의료기관의 장이 인정하는 인력의 안에도 감염관리실에서 근무하는 임상병리사를 포함시키지 않고 있다는 주장이다.

또한, 진단검사의학은 과거에는 대부분의 검사과정이 수작업으로 이루어졌지만, 현재는 첨단 장비 및 분석 장비가 도입되면서 업무가 자동화, 시스템화되어 검사가 한층 신속하고 정확해졌으며, 그에 따라 의료현장에서는 더욱 전문성이 요구되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검사 항목별 단가를 측정하여 우리나라 검사실의 상황에 적정한 단가를 제공하고 검사 건수에 맞는 임상병리사 수의 적정 규모를 산정해 법제화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견해다.

협회측은 결론적으로 감염병 예방 및 관리 강화를 위해서는 △감염관리실 임상병리사 인력배치 법제화 △검사 건수당 임상병리사 수 법제화 등이 이뤄져야 한다며 이의 관철에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