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조선대 치매국책단, 미국 국립보건원과 공동 치매 연구한국인 치매유전체게놈해독사업 최종협약 - 5년간 총 140억여 원 규모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조선대 치매국책연구단은 미국 국립보건원(National Institute of Health, NIH)의 이례적인 연구비 지원으로 이슈가 된 한국인 치매유전체게놈해독사업에 대한 최종 협약을 11월 14일(한국 시각) 체결했다고 밝혔다.

조선대 치매국책연구단, 미국 국립보건원과 공동연구 협약

협약식은 미국 펜실베니아대학에 소재한 힐튼호텔에서 11월 12일부터 2일간 진행된 알츠하이머병 유전학컨소시움(Alzheimer’s Disease Genetic Consortium, ADGC) 10주년 기념 심포지움이 진행되는 가운데 열렸다.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노화연구소(National Institute on Aging)로부터 향후 5년간 총 140억여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게 되는 이번 한미공동연구 협약 체결은 국립노화연구소(National Institute on Aging) 뇌과학연구 총괄책임자인 엘리에자 매슬리아(Eliezer Masliah) 박사, 조선대 치매국책연구단 이건호 단장, 보스턴대 린지 패럴 석좌교수(Lindsay Farrer, 보스턴의과대학) 등 3자간에 이루어졌다.

이번 사업은 차세대유전체서열분석(NGS)기술을 이용해 광주치매코호트에 등록된 치매환자 등 한국인 4천 명의 전장유전체 정보를 획득하고, 이를 활용하여 치매 발명 원인을 밝히고 한국인을 비롯한 동아시아인 특이 치매 유발 유전인자를 발굴하여 보다 정확도 높은 치매 조기예측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연구사업이다.

조선대 치매국책연구단은 지난 8년간 1만여 명이 넘는 지역민을 대상으로 한 무료 치매정밀검진을 통해 임상진단 결과를 포함한 초정밀 MRI 뇌사진, PET검사(양전자단층촬영검사), 뇌척수액검사 결과 등 다양한 생체의료 빅데이터를 확보하고 있다.

특히 대규모 질병유전체 해독 사업은 대상자 확보에 장시간이 소요되며 분석 비용도 많이 드는 사업이라 지원하기가 쉽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미연방정부가 광주치매코호트의 생체의료 빅데이터의 가치를 높게 평가해 한국에 직접 지원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업은 미연방정부가 한국을 포함한 외국에 직접 지원한 연구개발사업으로는 최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조선대 치매국책연구단(광주치매코호트) 이건호 단장은 “이번 공동연구를 통한 한국인 치매유전체게놈사업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진다면, 지금까지 연구단이 독자적으로 개발한 치매 조기예측 원천기술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