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치과/한의사
치협 ‘스마일 RUN 페스티벌’ 여의도서 대성황4,300명 사전등록 등 역대급 열기, 치과인·국민 함께하는 마라톤 축제 자리매김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2019 스마일 Run 페스티벌’이 지난 10일에 여의도 한강공원 멀티플라자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올해로 10회째는 맞이한 이번 행사에는 4,300명이 사전등록을 하는 등 역대 최고 인원이 참여함으로써, 이제 ‘스마일 RUN 페스티벌’이 치과인과 국민이 함께하는 대표적인 마라톤 축제로 확실하게 자리를 잡았다.

대한치과의사협회(회장 김철수)가 주최하는 ‘스마일 Run 페스티벌’은 한강을 달리며 나눔을 실천하는 국민과 치과계 가족이 함께 하는 대규모 행사로 구강암 및 얼굴기형 환자에게 작은 희망을 주고 구강암 및 얼굴기형 질환의 심각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2010년부터 개최되고 있는 마라톤 대회다.

대회의 후원금과 참가비는 스마일재단을 통해 구강암 환자와 악안면기형환자 수술비에 쓰여지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김철수 협회장과 치협 홍보대사인 배우 길용우 씨, 김종환 치협 대의원총회 의장, 김건일 스마일재단 이사장 등을 비롯해 이수구 건강사회운동본부이사장과 김경선 초대 준비위원장, 후원 업체 대표 등이 참가했다.

특히 가족걷기부문에서 스마일재단이 초청한 장애인들과 가족 40여명이 초대돼 참석한 내빈들과 함께 노란풍선을 달고 한강변 산책에 나서 대회의 의미를 더했다.

김철수 회장은 개회식에서 “치과인들과 시민들의 참여로 페스티벌을 통해 구강암 및 얼굴기형 환자에게 꿈과 희망을 선사했다. 어려운 이웃을 위한 나눔 실천은 물론이고 국민들이 구강건강의 중요성도 깨닫는 소중한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인임 조직위원장은 “10년 째 대회를 맞아 구강암 및 얼굴기형 환자를 돕는 행사라는 인식이 많이 퍼진 것 같고, 특히 젊은 참가자들이 많아져 더욱 보람을 느낀다”며 “치협이 국민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좋은 기회인 것 같다. 앞으로 대회가 더욱 발전해 국민 구강건강향상에 기여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조우종 아나운서의 사회와 LG트윈스 치어리더팀의 몸풀기 체조로 분위기를 띄운 마라톤대회는 오전 9시 하프 코스 참가자들부터 출발해 10Km, 5km 달리기와 가족 걷기 등 4개 코스로 나눠 진행됐다.

이날 행사장에서는 본죽 무료증정, 어묵 증정, 3D 얼굴분석 체험 이벤트 등 다양한 이벤트 행사와 금연상담, 구강암 알리기, 나눔 문화 확산 캠페인, 치아건강관리 상담, 경품추첨 등 다양한 캠페인과 즐길거리도 마련됐으며, 참가자 중 ‘플로깅’에 참가에 자원봉사 확인증을 발급 받기도 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