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휴온스, 뇌신경계 질환치료 초음파기기 판매계약이스라엘 인사이텍 제품 도입…미·유럽 등 전세계 66개 병원 등서 사용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휴온스(대표 엄기안)가 국내 뇌신경계 질환 시장 공략을 위해 이스라엘 생명공학 선도 기업 ‘인사이텍(Insightec)’과 손을 잡았다.

13일 휴온스 판교 본사에서 휴온스 엄기안 대표(오른쪽)와 이스라엘 Insightec Roni Yagel 부사장이 ‘ExAblate Neuro’ 도입을 위한 판매계약을 체결했다.

휴온스는 지난 13일 성남 판교 본사에서 엄기안 대표와 이스라엘 인사이텍사의 Roni Yagel 부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양사간 경두개 초음파집속시스템 ‘ExAblate Neuro’ 도입을 위한 판매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해당 기기는 인사이텍이 진단용이나 피부미용에만 쓰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초음파를 뇌신경계질환의 치료를 위해 개발한 장비이며, 해당 질환에 대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승인을 받은 전세계 유일한 장비다. 기술력을 인정받은 ExAblate Neuro 센터는 미국과 유럽, 아시아 등 전 세계적으로 66개 주요 병원 등에서 운영 중에 있다.

수전증 및 파킨슨병, 우울증, 강박장애에서 치료 효과를 확인한 데 이어 치매, 악성 뇌종양 등 난치성 뇌질환 치료에까지 도전장을 던지고 있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생명공학 선도기업인 이스라엘 인사이텍사의 기기 도입을 통해 휴온스가 향후 뇌신경계 질환 시장의 리딩기업으로 새로운 치료방안 및 치료의 표준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