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건보공단
김용익 이사장,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건강할 때 본인 의사 미리 작성해 놓아야 한다" 강조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이사장은 13일 11시 30분 건보공단 영등포남부지사를 방문해 본인의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했다.

김 이사장은“오래전부터 생을 마무리할 때 회복의 가능성이 없는데 연명의료를 계속 하는 것은 인간의 존엄성을 지키면서 죽는 방식이 아니라고 생각했다”라고 작성 동기를 밝혔다.

이어 그는 "건강할 때 미리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통해 연명의료에 관한 본인의 의사를 남겨두는 것이 중요하며, 연명의료 중단 등 결정이 대부분 임종 직전에 이루어지기 때문에 그 때는 본인이 의식이 없거나 의사표현을 못할 수도 있다"면서  "건강할 때‘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통해 연명의료에 관한 본인의 의사를 미리 작성해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란 19세 이상의 사람이 자신의 연명의료 중단 등 결정 및 호스피스에 관한 의사를 직접 문서로 작성한 것으로 건보공단은 지난해 2월 연명의료결정제도 시행과 더불어 보건복지부로부터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으로 지정받아 전국 지사에서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상담 및 등록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은 전국에 135개가 있지만 전체 등록자 42만 명의 63.7%에 해당하는 약 27만 명이 공단을 방문해 상담을 받거나 등록했다.

건보공단 김용익 이사장은 “연명의료에 대한 자기결정 존중 문화가 전파 될 수 있도록 기다려주고 편리하게 등록 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밝혔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