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약사·약국 약사단체
라니티딘 회수 과정에서 약국이 가장 힘들어했던 것은?대체의약품 준비·정산, 소비자 대응 힘들어…약국 사회 안전망 역할 강조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라니티딘 회수 과정에서 약국이 가장 힘들어 했던 부분은 대체의약품 준비와 제약사·의약품유통업체 정산 문제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자재단·소비자권익포럼이 오는 12일 서울 양재동 소재 더케이호텔 서울에서 개최한 컨슈머 소사이어티 코리아 2019에서 대한약사회 권혁노 약국이사는 '위해의약품 발생시, 긴급대응 최전선 약국의 상황 및 역할 강화 방향'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권혁노 약국이사가 발표한 라니티딘 제제 회수 과정에서 약국이 겪은 반품, 교품 관련 고충 중 1위는 대체의약품 준비였으며 2위는 제약 또는 의약품유통업체와의 사후 정상, 3위는 교품 또는 반품 대처 방안에 대한 정보 부족이었다.

4위에는 소비자에게 교품 또는 반품 방법 안내였으며 5위에는 소비자의 다양한 교품 또는 반품 요구에 대한 대응이었다.

이와 함께 약국 재처방에 따른 조제 업무 관련 고충 1위는 소비자에게 재처방 방법 안내 및 불만 대응이었으며 2위에는 재처방 조제 대처 방법에 대한 정보 부족, 3위에는 심평원 약제비 청구 또는 정상이었다.

권혁노 이사는 이번 라니티딘 제제 회수를 통해 약국은 위해 의약품 회수 시 사회 안전망으로서의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약국이 국민 건강 수호를 위해 편리하고 안전하게 위해 또는 위해 우려 의약품을 회수하고 대체 의약품을 신속히 제공해 사회 안전망으로의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는 것.

대한약사회 김대업 회장은 "향후 의약품 회수사태 발생 시 약국 현장에서 약사와 소비자가 더욱 협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또한 의약품 안전관리 체계가 더욱 소비자 건강과 권리를 보호하는 방향으로 발전해 나가는데 촉매 역할을 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약국은 소비자 건강 보호를 위해 편리하고 안전하게 위해 의약품을 회수하고 대체의약품을 신속 하게 제공하는 등 사회 안전망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담당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