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수술 전후 교육상담료 시범사업 확대미처 참여 못한 기관들 참여 기회 제공…복지부, ‘내년 상반기 중 프로토콜 개선안 도출’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정부가 ‘수술 전후 관리 교육상담 등 시범사업’ 참여기관을 확대, 내년 상반기 중 프로토콜 개선안을 도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1일 ‘수술 전후 관리 교육상담 등 시범사업’ 참여기관을 오는 20일까지 추가 모집한다고 공고했다.

 시범사업에서는 수술 전후 충분한 시간을 투입해 환자 특성에 맞춘 교육상담과 집중상담진찰을 시행할 경우 교육상담료와 집중상담진찰료를 청구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수술후 관리 또한 교육상담료 청구가 가능하다.

 추가 모집 규모는 약 1000개 내외의 의원으로 모집규모 초과시 타 전문과목 응모현황, 과목별․지역별 형평성 등이 고려돼 선정된다.

 추가 모집 가능 기관은 의원급 의료기관 중 외과계 전문과목 의료기관이 해당된다. 상세 진료과목은 외과, 비뇨기과, 산부인과, 신경외과, 정형외과, 흉부외과, 안과, 성형외과, 마취통증의학과, 이비인후과로 해당 진료과목 전문의가 확인되는 과목에 한정된다. 이와 함께 요양급여비용을 정보통신망(EDI, 포털서비스 등)으로 청구하는 기관만이 해당된다.

 시범사업에서는 시범사업 수가 중 ‘교육상담료’의 경우 각 진료과목별 학회 또는 의사회에서 시행하는 질환별 프로토콜 사전교육을 이수한 의사가 실시해야 한다.

 이번에 이뤄진 시범사업 확대는 외과계 구성원들의 사업 참여 요구에 따라 이뤄졌다. 최근 복지부는 의료계와의 협의를 통해 시범사업 규모를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을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과계 의료기관 참여를 확대한 복지부는 빠르면 내년 상반기 프로토콜 개선안을 도출,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문제점을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그간 대한외과의사회 등에서는 교육상담료 청구가 복잡하다는 점 등을 문제점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복지부 관계자는 “외과의사회 등에서 미처 시범사업에 참여 못한 기관들의 참여 요구가 있어 시범사업 확대를 실시하게 됐다”면서 “빠르면 내년 상반기 중 개선방안이 나올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