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KIMES’ 부산 건강도시 만들기 견인차 역할국내외 의료기기 정보 시민 건강 증진…융복합 첨단 기술 자랑하며 발전 공유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국민보건 향상과 의학 발전 및 의료, 병원 관련 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의료인의 최대 축제인 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KIMES)가 부산에서도 헬스케어 관련 정보와 기술이 건강도시 만들기를 견인하며 시민들의 건강을 증진하고, 융복합 제품과 서비스가 제시돼 미래 건강사회를 구축하는데 기여했다는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

한국이엔엑스가 국민보건 향상과 의학술 발전 및 의료, 병원 관련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지난 1~3일 개최한 2019 부산의료기기 전시회(KIMES Busan 2019)가 부산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성대하게 마무리됐다.

매년 서울서 개최되던 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가 지역경제 활성화와 의료시혜를 넓히기 위해 지난해에 이어 부산·경남 지역으로 규모를 확대한 것으로 국내외 우수 의료산업 분야를 지역 특화로 소개해, 한 차원 높은 삶의 질을 제공하는 최적의 장으로 가치를 더하고 있다.

전시 부스로는 대성마리프, GE헬스케어, 비트컴퓨터, 메디컬아이피, 링크옵틱스, 클래시스, 동서메디케어, 리노셈, 오픈엠 등 국내외 대표적 기업들이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이번 KIMES Busan 2019는 글로벌 트렌드에 발맞춰 변화하는 의료산업을 한눈에 보여주고 B2B, B2C, C2C 등 다양한 네트워크와 고객 간 커뮤니케이션의 기회를 제공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올해 참가업체들은 “부산 유력 병원 관계자들이 팸투어를 돌고 지역 방송사들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는 등 기대 이상의 반응과 실적을 얻었다”며 “앞으로도 키메스의 저변을 넓히고 현지 의료인들을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는 긍정적 의견이 주를 이뤘다.

최근 관심이 높은 로봇재활관, 피부 및 뷰티케어관, 멸균 및 소독기자재관 등 다양한 테마관을 구성해 최신 트렌드 장비들을 한눈에 볼 수 있게 마련했으며, 대만의료기기협회와의 협업을 통해 대만 국가관을 구성했다. 또한 KIMES 해외 네트워크를 통해 러시아, 태국, 몽골 등에서 바이어를 초대하여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했다.

더불어 올해 처음으로 부산광역시 방사선사회 학술대회와 부산광역시 물리치료사회 학술대회를 KIMES Busan 기간에 개최하고, 병‧의원 개원 컨퍼런스와 전국병원구매물류협의회 컨퍼런스 등을 병행 개최해 지역 의료 관계자들에게 최신의 정보를 제공했다.

또한 부산지역 주요병원인 부민병원, 척시원병원, 김해바른병원이 참가해 미래 병원 의료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부산대치과병원과 세계로치과병원에서는 전시장 내에 치과검진센터를 운영해, 무료검진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다채로운 행사를 통한 결과로 △11월 1일-3,667명(해외바이어 96명) △11월 2일-3,472명(해외바이어 93명) △11월 3일-3,219명(해외바이어 12명) 총 10,358명의 관람객이 운집하며 성황을 이뤘다.

부스로 참여한 클래시스 관계자는 “지난해 보다 더 많아진 참관객들로 인해 전시장이 북적거렸고 다양한 국적의 대리점과 유저 그리고 일반 참관객까지 현장을 찾아, 담당자들이 회사와 제품을 소개하는데 보람을 느꼈다”며 “부산, 경남 지역의 유저들과 세미나를 진행하며 다양한 학술 정보 및 유저들의 노하우를 공유하는 시간도 마련해 의미를 더했다”고 평가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