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멧돼지 아프리카열병 방역에 255억 지원정부, 1~2차 울타리 설치-포획·신고장려금-포획트랩 설치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정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방역을 위해 목적예비비 255억 원을 긴급 지원한다.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올해 10월 2일 연천 비무장지대에서 처음 확인된 이후 현재까지 연천, 철원, 파주에서 20건이 양성 확진됐다.

이번 예비비는 감염 우려 멧돼지의 이동을 차단하고, 멧돼지 서식밀도 저감을 위한 포획 강화 대책에 추가 사용되며 국비 255억 원에 지방비 108억 원을 합해 총사업비 363억 원이 투입된다.

그간 지자체는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을 위해 울타리 설치, 포획틀 구입 등에 재난기금 등 자체 재원을 사용해  왔으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속 발생함에 따라 재원 부족으로 애로를 겪고 있는 상황이었다.

우선 감염된 멧돼지를 가두기 위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점을  2단으로 둘러싸는 1~2차 울타리 설치에 109억 원을 투입한다.

접경지역 멧돼지의 남하를 차단할 동서 광역 울타리(실설치 약 193㎞) 설치에 87억 원을 지출한다.

전국적인 멧돼지 포획 활동 장려를 위해 마리당 20만 원의  포획신고 포상금을 지급하며 규모는 60억 원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역과 인접지역 13개 시군의 멧돼지 저감을 위한 포획틀 250개와 포획트랩 4,600개 설치에 30억 원을 투입한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