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전남, 기능성 원료은행 구축 선점한다식품 기능성 표시허용에 따른 대응 - 원료은행 구축통해 수입 대체 필요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전남도가 식품 기능성 원료은행 구축사업 유치에 발빠르게 나섰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4일 정례조회를 통해 “식품의 기능성 표시가 법적으로 허용된데 이어 전남도의 건의로 2020년 정부 예산에 기능성 원료은행 구축사업이 반영된 만큼, 이 사업을 반드시 유치하도록 대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김 지사는 “지난 3월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이 개정돼 일반 식품에 기능성 표시가 가능해진 만큼, 전국 최대 농산물 생산기지인 전남이 이 분야를 선점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김 지사는 “최근 기능성 건강식품의 시장 규모는 계속 확대되고 있지만 기능성 원료는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국내산 기능성 원료은행 구축을 통해 수입 대체가 필요하다”며 “기능성 원료를 체계적으로 탐색하고 실증할 기능성 원료은행 구축사업을 전남이 유치하도록 식품 관련 연구기관을 중심으로 타당성조사를 조속히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기능성 건강식품의 국내 시장 규모는 2016년 3조 6천억 원이었던 것이, 2017년 4조 2천억 원, 2018년 4조 3천억 원으로 증가 추세다. 이에 따른 기능성 원료 수입량도 2016년 5천972억 원에서, 2017년 6천7억 원, 2018년 7천217억 원으로 늘고 있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지역 특화자원인 마늘의 ‘알리신’, 양파의 ‘퀴세틴’, 녹차의 ‘카테킨’, 귀리의 ‘식이섬유’ 등 기능성 원료 가공산업을 육성해 고부가가치화한다는 계획이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