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식약처
식약처, 공동사용 의료기기 실태점검결과 발표심장충격기 및 모유착유기에 대한 사용자관리 현지조사나서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식약당국이 지난 4월부터 5개월간 전국에 설치된 공동사용 의료기기에 대한 성능‧안전관리 실태 점검 및 안전사용 교육을 실시했다고 31일 밝혔다.

공동사용 의료기기는 복지시설, 산후조리원 등 안전 취약계층 이용시설에서 여러 사람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의료기기로, 현재 심장제세동기, 모유착유기 등 다양한 의료기기가 사용되고 있다.

우선 식약처는 노인, 아동, 청소년 등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저출력심장충격기 1541대의 ▲작동 여부 ▲관리 상태 ▲성능 등을 점검한  결과, 패드 교체가 필요한 제품 318대(20.6%), 기기가 작동하지 않은 제품 15대(1.0%)에 대해 수리‧교체하여 심정지 등 위급상황 발생 시 즉시 사용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이 중 관리자 및 기관 내 직원만 접근이 가능한 장소에 설치된 190대(12.3%)에 대해서는 일반인도 사용할 수 있는 위치로 옮기도록 권고하고, 올바른 사용법 숙지를 위해 254명(16.5%)의 관리자를 대상으로 교육도 진행했다.

또한 가을 단풍철을 맞아 국립공원관리공단과 함께 등산객을 대상으로 올바른 저출력심장충격기 사용방법에 대하여 캠페인도 실시했다.

아울러, 산후조리원 및 보건소 대상으로 모유착유기 2805대에 대한 ▲교차오염 여부 ▲관리 상태 ▲성능 등을 점검했다.

실태점검 결과, 흡인 성능이 불량한 제품은 8대(0.3%)로 전반적으로 관리가 양호한 편으로 조사됐으며 불량한 8대는 즉시 수리조치했다.

특히 깔때기 등과 같이 피부와 모유에 직접 접촉하는 개별 부품을 재사용하는 34개소(29.6%)에 대하여 교차오염을 우려해 개별사용을 권장하고 주의사항이 지속적으로 전파될 수 있도록 소책자를 제작하여 배포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정부혁신 방안의 일환으로 저출력심장충격기 및 모유착유기와 같은 공동사용 의료기기에 대해 선제적 안전관리를 진행할 것”이라며 “국민들이 생활 속에서 의료기기를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