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제약
美 낭성섬유증 3중 복합제 승인트리카프타, 환자의 90% 커버…매출 66억달러 전망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미국에서 낭성섬유증(CF)에 첫 3중 복합제인 버텍스 파마슈티컬스의 트리카프타(Trikafta, elexacaftor/ ivacaftor/ tezacaftor)가 FDA 승인을 받았다.

 이는 CFTR 유전자에 하나 이상의 F508del 변이가 있는 12세 이상의 환자에 대해 허가됐다. 이같은 변이는 CF 환자의 90%에 해당되며 미국에서 약 2만7000명이 있다.

 이에 비해 기존 제품인 버텍스의 심데코(Symdeko, tezacaftor/ ivacaftor)의 경우 F508del 변이 두 카피가 있는 환자에 대해 승인됐다.

 이에 따라 치료 대상 환자가 기존의 50%로부터 더욱 확대돼 피어스파마에 따르면 트리카프타는 내년에 블록버스터 기록을 깨고 2023년에 46억달러, 2025년 66억달러의 매출을 경신할 전망이다.

 또 트리카프타가 기존의 심데코와 오캄비(Orkambi, ivacaftor/ lumacaftor)에 비해 더욱 뛰어난 효과를 제공하며 두 제품의 시장을 잠식할 것으로 보인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