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입맛대로 골라 마시는 고객 잡아라'아메리카노, 대중적인 원두-‘산미’ 강화된 원두 2종으로 확대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커피전문점의 아메리카노가 변신하고 있다.

한 잔의 커피를 마시더라도 자신만의 커피 취향에 맞춰 즐기고자 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커피전문점에서도 가장 기본인 아메리카노 메뉴를 이원화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하다.

커피전문점들은 아메리카노의 기본을 살린 오리지널 맛과 산뜻한 과일 향이 나는 산미 두 가지로 나눠, 메뉴 주문 시 고객이 원하는 맛으로 선택할 수 있게 했다.

커피전문점 카페 드롭탑은 925번의 블렌딩 실험을 통하여 완성된 스페셜티 ’925 블렌드’ 2종을 출시했다.

부드러운 다크 초콜릿의 밸런스가 느껴지는 ‘925 블랙’과 화려한 벌꿀향의 산미가 돋보이는 ‘925 레드’로 구성된 ‘925 블렌드’는 전체 에스프레소 메뉴에 동일한 가격으로 도입되었으며, 매장 방문 고객은 2종의 블렌드 중 자신의 취향에 맞는 원두를 선택하여 주문할 수 있다.

투썸플레이스는 진한 풍미의 '블랙그라운드'와 화사한 산미가 두드러지는 '아로마노트' 2종의 원두를 선보이고 있다.

투썸플레이스는 고객이 개인의 기분과 취향에 따라 2종 중 하나의 원두를 선택해 커피를 주문할 수 있는 방식을 도입하며, 배우 남주혁을 모델로 해 두 가지 버전의 광고를 온에어한 바 있다.

할리스커피는 산뜻한 산미의 ‘프리미엄 블렌드’와 고소한 풍미의 ‘시그니처 블렌드’ 2종의 원두를 판매하고 있다.

콜롬비아와 에티오피아 원두가 섞인 ‘프리미엄 블렌드’는 과일의 달콤함, 깔끔한 여운이 특징이며, ‘시그니처 블렌드’는 브라질과 콜롬비아 원두를 사용하여 묵직한 바디감을 느낄 수 있다.

엔제리너스에서는 싱글 오리진과 자사의 블렌드 원두인 ‘엔제린 블렌딩(Angel-in-Blending)’ 2종 중 하나를 선택하여 주문할 수 있다.

싱글 오리진은 단일 원산지에서 자라, 커피 생산 지역 본연의 맛과 풍미에 집중할 수 있는 원두로, 현재 엔제리너스는 멕시코 산 크리스토발 원두를 판매 중이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