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유통
의약품유통업계, ‘라니티딘 3% 회수비용 요구 당연’약국 재고의약품 반품시 착불 택배 수천건 발생
회수 의약품 분류에 유통업체 직원 연일 야간 근무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라니티딘 3% 회수비용 요구는 의약품유통업체가 제약사들에게 요구할 수 있는 당연한 권리입니다.”

한국의약품유통협회(회장 조선혜)는 최근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라니티딘 제제 회수에 대한 의약품유통업체 고충을 털어놨다.

의약품유통협회는 라니티딘 제제 회수 의무는 제약사에게 있는 만큼 제약사가 먼저 의약품유통업체와 협조를 통해 회수 방법을 결정했어야 했음에도 먼저 이야기를 꺼내기는 커녕 의약품유통협회 방침에도 아직 아무런 답변을 주고 있지 않고 있는 점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했다.

의약품유통협회는 약사법을 근거로 들면서 의약품유통업체가 '회수의무자'가 아닌 '회수취급자' 이며, 회수의약품에 대해 책임져야 할 물량은 도매업체가 보관하는 재고에 한정된다고 분명히 했다.

의약품유통업체가 가지고 있는 위해의약품을 회수하지 않는 건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지만, 요양기관 재고분의 회수는 의약품유통업체 의무는 아니라는 것.

의약품유통협회는 라니티딘 제제 회수 비용 3% 근거에 대해서 약국 회수 비용, 회수에 따른 직원들 추가 근무 등을 들었다.

 

발사르탄, 라니티딘 제제 회수는 제약사 제조 과정에서 발생된 문제이고 국민 안전성에 문제가 발생될 수 있는 만큼 적극적으로 회수할 계획이지만 아무런 기준없이 진행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것.

또한 제약사들이 제공하는 기본 마진에는 이러한 안전성에 문제가 발생된 의약품 회수 비용은 포함되어 있지 않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실제 서울지역 某 의약품유통업체는 최근 착불로 라니티딘 반품이 들어 온 것이 3000건이 넘어섰다. 여기에 회수된 의약품을 제약사별로 분류하고 정산하기 위해 직원들이 야근, 주말 근무를 하게 된다. 회수 의약품 분류는 기존 업무가 아니기 때문.

의약품유통협회 고위 관계자는 “라니티딘 제제 회수에 따른 비용 논의는 제약사와 싸우겠다는 것이 아니라 의약품유통업체들의 기본 권리를 찾는 동시에 회수 의약품에 대한 기준을 정립하자는 것”이라며 “이번을 계기로 회수 의약품에 대한 제약사, 의약품유통업체, 약국의 기준을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