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잠재적 골다공증 위험도 체크하세요골대사학회-세계골다공증재단, 한국인 골다공증 위험도 체크리스트 발표
“핵심 8개 위험요인 확인 통해 골다공증 예방 및 치료에 힘써야”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대한골대사학회(이사장 정호연)는 올해 세계 골다공증의 날(10월 20일)을 맞아 세계골다공증재단과 함께 ‘한국인을 위한 골다공증 위험도 체크리스트’를 발표했다.

온라인 골다공증 위험도 체크 한국판

 이는 올해 세계골다공증재단이 개발한 ‘IOF 골다공증 위험도 검사’의 한국판으로, 항목은 8개의 핵심 문항과 뼈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기타 공통 위험 요인, 뼈 건강을 위한 생활 수칙 등이 담겼다.

 구체적으로 ▲노령(60세 이상) ▲50세 이후의 골절 경험 ▲저체중 ▲40세 이후의 신장 감소 ▲부모의 대퇴골 골절 및 골다공증 가족력 ▲골 소실과 관련된 동반 질환 ▲특정 약물 복용 이력 ▲흡연 및 음주 등 생활습관 등이 내용이 포함됐다.

 이 체크리스트는 대한골대사학회 홈페이지와 온라인 골다공증 위험도 체크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누구나 3분 이내에 잠재적인 골다공증 위험 요인을 신속하고 쉽게 파악할 수 있다.

 골다공증은 눈으로 보거나 느끼지 못하는 가운데 뼈의 강도가 점점 약해져 가볍게 넘어지거나 부딪치기만 해도 쉽게 골절이 발생되는 골격계 질환이다. 전 세계적으로 50세 이상 여성 3명 중 1명과 남성 5명 중 1명은 골다공증으로 인한 골절을 경험할 것으로 전망된다.

 학회에 따르면 한국의 경우 지난 2016년 기준 50세 이상 성인 약 408만 명이 골다공증을 앓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며, 그중 약 28만 건의 골다공증 골절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국 사회는 인구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만큼 향후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게 학회 측 설명이다.

 대한골대사학회 정호연 이사장은 “모든 고령자는 골다공증 위험을 반드시 인식해야한다”며 “남녀 모두 위험에 노출돼 있지만 여성의 골다공증 유병률이 더 높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결국 모든 60세 이상 여성들은 취약성 골절을 예방하는 첫걸음으로 자신의 골다공증 위험 요인을 확인하고, 의료진에 골밀도 검진을 요청해 골다공증 예방과 치료에 힘쓰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세계골다공증재단 회장인 사이러스 쿠퍼 교수는 “골다공증은 조용하고 은밀하게 다가와 한번 발병으로 큰 위험을 초래한다”며 “골다공증 골절은 장기적인 신체 장애, 삶의 질 저하, 생활의 독립성 감소를 가져오기 때문에 위험도가 높은 사람은 시의적절하게 골다공증 검사와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