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재활의학회, 재활의료전달체계 연속성 확립 앞장커뮤니티케어 정책 개발, 환자평가도구 고도화 연구, 재활의료 전달 체계 용역 등 추진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재활의학회가 조기집중기, 회복기, 유지기(생활기)로 이어지는 재활의료전달체계 연속성을 확립하기 위해 앞장선다.

대한재활의학회(회장 김희상, 이사장 이상헌)는 18일 서울드래곤시티호텔에서 2019년 추계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첫째날에 ‘퇴행성 질환 재활치료의 새로운 지평’라는 주제 하에 치매의 재활치료와 파킨슨병의 재활치료, 퇴행성 근골격계 질환의 재활 등을 소개하는 강연과 토론이 진행됐다.

같은 날 개최된 기자간담회에서 학회는 재활의료전달체계 연속성을 위해 △재활커뮤니티케어 관련 정책 개발 △전달체계 및 커뮤니티 케어를 위한 환자평가도구 고도화 연구 △재활의료 전달 체계 용역사업 △미충족 재활의료서비스 현황 및 개선방향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지역사회 재활커뮤니티케어 활성화를 통한 탈시설 및 지역사회 정착을 지원함으로써, 대상자의 삶의 질 제고 방안과 더불어 급성기 재활 활성화를 통한 조기 사회 복귀를 촉진하는 환자 중심 통합서비스 제공 체계의 개선 방안을 제안했다.

이상헌 이사장은 “재활의료기관 지정 기준이 높아 병원들이 어려움을 제기하기는 부분도 있었지만 사업 자체에 대한 병원들의 기대감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재활의료기관 지정사업이 제도권에 잘 정착할 수 있도록 학회 차원에서도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대한재활의학회는 안정적이고 현실적인 재활의료 제공을 위하여 호흡재활 관련 수가를 신설하고 현실화했으며, 전문재활치료 원가분석 연구 및 신포괄수가체계에 대한 대응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또한 대한재활의학회는 전국민 건강 증진과 예방, 그리고 재활의학발전과 공공재활의료 확산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임상진료지침 개발 및 보급을 활발히 추진 중이다.

지난해와 올해 각각 발간된 ‘요천추추간판탈출증 환자의 비수술적 치료‘ 지침과 ‘심장재활 임상진료지침-급성 관상동맥증후군 환자를 위한 심장재활 임상진료지침 2019’ 지침을 회원들과 언론에 배포한 것.

학회는 재활의료의 공익사업 일환으로 지난 4월 국립재활원과 공동주관으로 개최했던 '2019 재활과 함께하는 미래의학 캠프'에 이어 2020년에도 캠프를 마련해 고등학생에게 재활의료의 공공성과 미래의학에 대한 성찰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더불어 의학회 중 선도적으로 예술가, 기업과의 콜라보레이션 사업을 추진 중이다. 예술적으로 발전시킨 재활보조기구 제품화 통해 장애인이 즐겁게 건강을 도모하고 자신 있게 사회에 참여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고자 학회에서 처음으로 재활의료 관련 기업과 예술가를 연결을 위해 나선 것이다.

한편 이번 학술대회의 둘째날에는 고려의대 소아청소년과 은백린 교수의 ‘Advanced Diagnosis for Delayed Development in the Era of Precision Medicine’ 강연이 있을 예정이다. 또한 회원들의 리더쉽 함양을 위해 고려대 국문과 신지영 교수, SSIH 손미혜 대표, 마인드루트 리더십랩 이경민 대표 리더쉽 코스도 제공된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