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유통
라니티딘 제제 반품‧정산 갈등 빚어지나약국, 의료기관 반품 요구…납품 상황에 따라 납품 가격이 상이
제약사 정산 정책이 수립되지 않아 의약품유통업체 소극적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제약사들의 라니티딘 회수 기간이 종료되거나 마무리되고 있어 이번주부터 본격적인 회수에 따른 정산 문제가 부각될 것으로 전망된다.

의약품유통업체들은 제약사들에게 회수 비용을 요구하고 있고 최소한 기준가로 정산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는 가운데 제약사들은 아직 정산에 대한 정확한 정책이 나오지 않고 있어 이들간 보이지 않는 심리전이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약국들과 의료기관들이 라니티딘 제제 반품 요구를 강하게 하고 있지만 제약사들의 정산 정책이 수립되지 않아 의약품유통업체들이 소극적으로 나서고 있어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지는 않은 상황이다.

약사회는 라니티딘 정산에 대해 판매가를 요구하고 있으며 단 보관중인 미판매 분에 대해서는 약국 사입가격으로 정산하겠다는 입장이다.

문제는 제약사들이 어떤 정산 가격 정책 카드를 내밀지 주목된다. 제약사들은 발사르탄 사태에서 의약품유통업체에게 마진을 제외한 가격으로 정산을 해 약국과 제약사 사이에서 의약품유통업체들은 고스란히 손해를 보게 됐다.

의약품유통업체들은 제약사들이 제공한 마진에는 판매 유통 부분만 해당되지 안전성에 문제가 발생돼 국가적으로 회수 조치된 의약품에 대한 부분은 없다는 입장이다.

이에 라니티딘 회수 조치가 발동되면서 의약품유통협회는 제약협회에 공문을 발송해 라니티딘 제제 회수에 따른 비용을 요구한바 있다.

제약사들은 정산을 놓고 선뜻 나서는 제약사들은 아직 없고 현재 분위기만 살피는 상황이다. 제품 회수에 따른 손해도 심각한 상황에서 정산 과정에서 1원이라도 손해를 볼 수 없다는 입장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약국들의 판매, 재고 제품의 분류는 물론이고 사립병원, 국공립입찰 병원, 개원가 마다 납품 가격이 상이한 부분도 고민거리이다.

제약사 관계자는 “라니티딘제제 회수로 인한 손해가 큰 상황에서 정산하는 과정에서 자칫 손해를 볼 수 없다는 분위기”라며 “제약사별로 서로 어떤 정산 정책을 전개할지 눈치만 보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