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스타메드, 하지정맥류 의료기기 임상 돌입‘베니스타’ 순수 국내 제조기술로 고주파 열 정맥 벽 전달, 원인 폐쇄 수축 치료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글로벌 의료기기 수출기업 스타메드(대표 신경훈)는 하지정맥류 의료기기인 베니스타(VENISTAR)로 국내 임상시험에 돌입했다고 17일 밝혔다.

베니스타는 올해 2월과 7월에 각각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와 CE(유럽연합)의 허가를 마쳤으며, 세계 시장 진출을 위한 첫 발로 국내 임상시험을 실시한다.

스타메드가 개발한 베니스타는 하지정맥류 치료를 위한 의료기기로 원인이 되는 정맥을 찾아 정맥 내부에 고주파를 발생하는 카테터를 삽입하고, 고주파 열을 정맥 벽에 전달하여 정맥이 수축하고 폐쇄되면서 치료하는 제품이다.

임상시험의 연구책임자인 박상우 교수(건국대병원 영상의학과)는 “치료 의사의 입장에서 시술 시 필요한 정확한 치료 위치 확인을 위한 LED 가이드라이트, 병소 정맥으로의 진입이 용이한 카테터 유연성, 내부냉각장치에 의한 주변 조직 손상 방지 등 차별성으로 기존의 제품에 비해 하지정맥류 임상적 효능성을 입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제품의 치료 효능성이 인정돼 올해 다리혈관 질환 심포지엄인 APECS(Advanced in Peripheral Endovas Cular Strategies) 국제학술대회에 라이브 시술로 선보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스타메드의 신경훈 대표는 “국내 하지정맥류 환자는 2018년 기준으로 18만 4,000여 명에 달하는데 대부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거나 수술에 대한 걱정 때문에 치료를 미루는 경우가 많다”면서 “국내 첫 임상시험을 계기로 하지정맥류 환자들이 부담 없이 시술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하지정맥류는 다리 정맥에 판막의 기능 이상으로 심장으로 가야 하는 혈액이 하지 쪽으로 역류해 발생하는 질환으로, 다리가 붓고 정맥혈관이 확장되거나 늘어나면서 구불구불해지고 부풀어 오르는 질환이다.

전문 리서치 기관인 Gran view research의 자료에 따르면 세계 하지정맥류 치료 시장은 2015년 3억 7,550만 달러(USD)에서 2025년 17억 달러(USD)로 매년 6% 이상의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