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치과/한의사
한의협, 내시경 소독·관리 전수조사 촉구“의료계는 추나요법 폄훼말고 엉망인 내시경 장비 위생상태나 챙겨야” 지적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한의계가 의료계의 내시경 소독·관리에 대한 철저한 전수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는 국회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지난해부터 올해 9월까지 내시경 소독지침을 점검받은 병의원 21곳 중 무려 19곳(90%)가 ‘부당’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대한한의사협회는 “검진기관들의 내시경 장비 소독과 관리가 엉망이라는 국정감사 지적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정부는 즉시 관련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검진기관에 대한 철저한 전수조사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 제출받은 검진기관의 내시경 소독·관리 실태를 분석해 비판했다.

 인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위내시경 장비의 경우 총 1215곳 중 무려 438곳(26.5%)이 ‘주의’ 또는 ‘부적정’ 판정을 받았으며, 대장내시경은 1016곳 중 198곳(16.3%)에서 문제가 발견된 것으로 드러났다.

 한의협은 “중요 장기인 위장과 대장을 검진하는데 필요한 내시경 장비는 각종 감염사고를 예방한다는 차원에서 어떤 장비보다도 철저한 소독과 관리가 필요하다”며 “의료계는 자신들의 경제적 이득이나 귀찮다는 이유로 반드시 지켜야할 중요한 수칙을 너무 쉽게 저버렸다”라고 지적했다.

 특히 한의협은 의료계가 추나요법에 대해 악의적으로 폄훼하고 있다는 문제점도 제기했다.

 한의협은 “의료계는 이러한 사실에 대한 반성은커녕 오히려 한의계의 추나요법을 억지로 비판하는 급급한 어처구니 없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추나요법은 이미 충분한 의학적, 임상적 검증을 거쳐 건강보험 급여화를 마친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법”이라고 강조했다.

 또 한의협은 “의료계는 국민들의 높은 선호도와 만족도를 기록하고 있는 추나요법에 대한 악의적인 폄훼에 몰두할 것이라 아니라, 지난 2017년 내시경 소독 수가를 신설해줬음에도 불구하고 정작 위생상태는 더 엉망이 되어버린 이 믿지 못할 현실에 대한 납득할만한 해명이 더 필요해 보인다”라고 덧붙였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ㅇㅇ 2019-10-17 16:28:46

    첫번째 문단에 언급된 90%는 무슨 자료죠?
    상식적으로도 납득하기 어렵고
    인 의원이 제출받은 자료 설명해놓은걸 보면 10~20%대라는데   삭제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