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고려의대 연구팀, 퇴행성 디스크-요통 상관관계 규명한희철 교수팀, 요통 인한 체중부하 사실도 밝혀 행동지표 새롭게 제시도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생리학교실 한희철 교수와 신경과학연구소 박의호 연구교수가 퇴행성 디스크로 인한 요통의 상관관계를 객관적으로 규명해 주목된다.

 요통은 장애로 인한 수명시간을 증가시켜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질병으로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사람들이 고통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이 요통은 노화나 반복적인 외상이 가해지면 디스크의 탈출 및 팽창과 함께 퇴행이 진행되면서 척추신경과 척수를 압박할 뿐 아니라 후관절과 인대에 비정상적으로 압력을 전달되면서 기계적으로 발생한다.

고려의대 한희철 교수(왼쪽), 박의호 연구교수(오른쪽)

 이처럼 디스크의 병리학적 기전은 밝혀져 있지만 디스크의 통증 유무에 대한 객관적 지표가 부재했다는 게 한희철 교수팀의 설명이다.

 한 교수팀은 이러한 특성에 착안해 퇴행성 디스크로 인한 요통 동물 모델에서 통증 행동과 민감함을 표현하는 감각신경 흥분성을 조사하기 위한 실험을 실시했다.

 요추 4, 5번 디스크를 천공하고 수핵을 흡입시킨 요통 동물모델의 디스크에 기계적 자극을 가해 단일 신경의 흥분성을 조사한 것.

 이 결과 요통 동물모델의 단일 신경 민감화 반응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즉 퇴행성 디스크가 발병했을 때 디스크 연결 감각신경에서 민감화 반응을 확인해 요통의 상관성을 규명해냈다.

 아울러 한 교수팀은 지난 2001년 세계최초로 개발한 역동적 체중부하 장치를 통해 요통으로 인해 한쪽 발에 체중부하가 걸린다는 사실도 밝혀 요통의 행동지표를 새롭게 제시하기도 했다.

 한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요통의 주요 원인을 밝히는데 매우 유용하다”며 “통증을 직접 측정할 수 있기 때문에 다양한 방법으로 활용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앞으로 요통의 주요 원인인 디스크 손상의 기전연구가 더욱 확장돼 퇴행성 디스크로 인해 고통 받는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