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의료기기
3Q 美 디지털헬스 2대 분야 투자 활황행동건강과 여성건강 벤처 투자 증가세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지난 3분기 미국에서 디지털 헬스 벤처 투자 가운데 행동건강과 여성건강 분야가 강세를 보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록헬스가 200만달러 이상 규모의 벤처 투자를 집계한 결과 밝혔다.

 디지털 행동 건강이란 기본적 정신 건강에서부터 투약 등 질환 치료에 이르기까지의 필요를 담당하는 솔루션으로 지난 분기에 디지털 헬스 업체들은 총 13억달러의 벤처 자금을 모았다.

 그 중에서도 디지털 행동 건강 업체는 올 들어 3분기까지 총 16개 업체가 4억1600만달러의 투자를 유치해 전체 디지털 건강 벤처 투자 중 8%를 차지했다.

 또한 디지털 행동 건강 투자의 평균 규모도 2600만달러로 작년에 비해 73%나 증가했다. 이에 비해 전체 디지털 헬스 투자의 평균 규모는 4% 감소했다.

 올해 5000만달러 이상의 투자를 받은 디지털 행동 건강 업체도 네 곳이나 있었는데 그 중 수면, 명상, 휴식을 위한 앱 캄이 8800만달러로 최대를 기록했다.

 이어 물질 및 아편 이용 장애 등에 임상적으로 검증된 소프트웨어 기반 치료를 제공하는 페어 쎄러퓨틱스가 6400만달러를 유치했다.

 다음으로 의료진이 치료계획에 대해 협력할 수 있고 환자에 대해 컨시어지와 같은 지원을 제공할 수 있는 플랫폼인 쿼테트가 6000만달러의 투자금을 모았다.

 그 뒤로 면허받은 치료사와 사용자를 연결시켜 주는 원격 행동건강 플랫폼 토크스페이스가 5000만달러의 자금으로 이어졌다.

 이와 함께 올 들어 3분기까지 여성건강 디지털 스타트업 중 10개 업체가 총 1억7700만달러를 모았으며 이 분야에 대한 투자는 2014~2018년 사이 812%나 급증했다.

 특히 여성 건강 분야에서 3대 투자 라운드로 온라인을 통해 의료진과 접해 피임약을 배송받고 집에서 HPV 검사도 할 수 있으며 HIV 예방제도 받을 수 있는 너스가 5200만달러를 유치했다.

 비슷하게 온라인으로 피임약을 처방 및 배송받을 수 있는 필 클럽도 5100만달러를 받았고 여성 직원에 대해 임신에서 직장 복귀에 이르기까지 가이드해 줄 코치와 연결해주는 클레오가 2750만달러를 모았다.

 이와 관련, 작년에 여성 건강은 16건의 투자가 완료됐으며 그 중 30%는 시리즈 B 이후 단계였다.

아일렛

 전반적으로 디지털 헬스 벤처 투자는 올 1~3분기 동안 총 55억달러를 유치했으며 연말까지 총 73억달러 규모의 투자를 받을 것으로 전망되는데 이는 작년의 83억달러 규모에 조금 못 미치는 정도다.

 또 투자의 평균 규모는 올해 2090만달러이며 총 건수는 작년보다 5~10% 정도 이례적으로 감소할 관측이다.

 그리고 올 들어 디지털 헬스 전체 분야에서는 1억달러 이상 메가급 투자가 9건 있었는데 3분기에는 당일 배송 온라인 약국인 캡슐과 자동화 생체공학 췌장 시스템 아이렛을 3상 개발 추진 중인 베타 바이오닉스가 꼽혔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