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사람과 사람 동정
서완석 영남대병원 교수, ‘대구광역시장상’ 수상

[의학신문·일간보사=박재영 기자] 영남대학교병원 서완석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사진)가 지난 9일 개최된 ‘2019 대구정신건강 축제 개막식’에서 대구광역시장 표창을 받았다.

서완석 교수는 2018년 대한신경정신의학회 대구‧경북 지부학회 학회장으로서 지역사회의 정신건강 향상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하게 됐다.

현대인의 바쁜 일상과 대조하여 마음의 여유와 안정을 찾고자 ‘정신건강’에 대해 관심을 두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추세이다. 대한신경정신의학회는 모든 국민이 차별과 편견 없이 최상의 정신건강서비스를 받는 사회를 실현하기 위한 목표를 갖고 설립된 학회로, 최고의 전문성으로 정신의학의 발전과 국민의 정신건강을 위해 헌신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서완석 교수는 “신체가 아플 때 병원을 방문해서 치료받는 것처럼 마음과 정신이 고통 받을 때에도 적시에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그동안 여러 캠페인을 통해 ‘정신질환’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올바른 정보를 전파하고자 노력해온 것처럼 앞으로도 정신장애에 대한 편견을 없애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완석 교수는 현재 영남대병원 부원장으로서 환자의 건강뿐 아니라 교직원의 정신건강 증진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대구광역시교육청 지정 영남Wee센터의 센터장으로서 학교-교육청-지역사회가 연계되어 ‘진단-상담-치료’가 가능한 원스톱 상담 및 치유 프로그램의 운영과 전문상담인력 교육에도 힘쓰고 있다.

박재영 기자  jy7785@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