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예수병원, 전북 최초 고압산소치료기 가동응급치료와 함께 산소부족으로 유발되는 질환 개선 가능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예수병원이 전북 최초로 응급의료센터에 고압산소치료기를 도입해 11일 도입 기념식을 같고 정식 가동에 들어갔다.

예수병원 응급의료센터, 고압산소치료기 도입 기념식

이번에 도입된 고압산소치료기(hyperbaric Oxigen Therapy)는 고압(2ATA 이상)의 압력이 가해진 챔버 안에서 100%에 가까운 산소 호흡으로 의료적 처지를 위한 고압산소치료를 하는 장비로 체내 산소량을 증가시켜 조직내 산소부족으로 유발되는 질환을 개선시킨다.

적응증 치료기능 분류 중 첫 번째 응급치료에는 ▲일산화탄소 중독 ▲감압병(잠수병) ▲가스색전증 ▲혐기성세균감염증(가스괴저증) ▲시안화물중독증 등이 있으며 두 번째 만성상처 치료에는 ▲화상 ▲버거씨병 ▲ 식피술 또는 피판술 후 ▲방사선치료 후 발생한 조직괴사 ▲당뇨병성 족부궤양 등이 있고 세 번째 기타 적응증으로는 돌발성 난청 치료가 있다.

고압산소탱크 1인용 2대를 도입해 화재, 산업재해로 인한 위급한 일산화탄소 치료 및 화상 치료 등에 신속하게 대처하는 것은 물론 당뇨병성 족부 궤양 등 만성상처에 보다 효과적으로 치료 할 수 있으며 건강보험 급여가 적용된다.

김철승 병원장은 “전국 3위 규모의 넓고 쾌적한 시설을 갖춘 예수병원 포사이드 기념 응급센터에 전북 최초로 첨단 고압산소치료기를 도입해 응급의료서비스를 위한 내실을 충실하게 갖추고 있다. 앞으로 예수병원 응급센터의 환자 제일의 아름다운 전통을 계승하고 많은 응급환자들이 고압산소치료기의 도움을 받아 신속하게 회복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예수병원 포사이드 기념 응급의료센터는 응급실 일반병상 45개, 소아병상 5개, 음압격리병상 1개, 일반격리병상 2개 등 전체 53개 병상 규모로 전국 의료기관의 응급의료센터 중에서 응급의료센터 일반병상 수가 전국 3위 규모다. 또한 응급의료센터에 상주하는 응급의학과 전문의 수는 12명으로 전국 최상위 수준이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