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다국적제약/의료기기
올림푸스, 한림대성심병원 ‘아이엠 카메라’ 수료식 진행대장암 환우 대상 사진예술교육·환우 간 경험 공유 토론의 장 마련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올림푸스한국(대표 오카다 나오키)은 한림대성심병원(원장 유경호)과 함께 대장암 환우의 심리적, 교육적 지원을 위한 사진예술교육 사회공헌활동 ‘아이엠 카메라(I am Camera) - 마인드 그래피(Mind Graphy)’ 수료식 및 전시회’를 11일 진행한다고 밝혔다.

올해 6월 올림푸스한국이 새롭게 시작한 사회공헌활동인 ‘아이엠 카메라 - 마인드 그래피’는 2015년부터 진행해 온 기존 ‘아이엠 카메라’ 수업에서 더 나아가 암 경험자에게 심리 사회적 지지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수강생 및 관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아이엠 카메라 - 마인드 그래피’라는 명칭은 사진으로 나를 표현하는 프로그램인 '아이엠 카메라'에 마음을 뜻하는 '마인드(Mind)'와 그리다를 뜻하는 '그래피(Graphy)'가 더해져 '사진으로 나의 마음을 치유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

이번 수업에는 성인 대장암 환우 7명이 참가했다. 당초 5회 수업으로 기획됐으나, 병원관계자와 수강생들의 요청으로 수업을 1회 연장해 8월 9일부터 9월 19일까지 총 6회 진행됐다.

환우들은 사진의 기초와 카메라 작동법, 라이트페인팅, 미니 스튜디오 촬영 등 다양한 사진예술교육을 통해 자신의 마음을 사진으로 표현하고 숨겨진 예술성을 발견할 수 있었다. 사진 주제 선정을 비롯해 모든 프로그램은 참가자가 주체가 되어 진행했다. 또한 한림대성심병원 의료사회복지사의 진행 하에 암 경험자로서 겪은 경험을 서로 공유하고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수료식은 11일 오후 한림대성심병원 4층 한마음홀에서 진행되며, 참여 환우와 가족, 올림푸스한국 및 병원 관계자들이 모여 성공적인 마무리를 축하하고 쾌유를 기원하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아이엠 카메라 – 마인드 그래피’ 수업을 통해 사진작가로 거듭난 대장암 환우 7인의 작품은 ‘나’, ‘나의 힘’, ‘순간’ 등의 주제로 오는 31일까지 병원 1층 로비 공간에 전시된다.

올림푸스한국 박래진 CSR&컴플라이언스 본부장은 “올림푸스한국이 소아암, 유방암 환우에 이어 대장암 환우에게도 예술 교육과 소통의 기회를 제공했다는 점에서 의미 있고 보람 있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환우들의 치료와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림푸스한국은 2015년부터 암 환우의 심리적, 교육적 지원을 위해 사진예술교육 사회공헌활동인 ‘아이엠 카메라’를 운영해오고 있으며, 2017년부터는 이를 확대해 수강생들에게 가족 동반 출사 여행 기회를 제공하는 ‘아이엠 카메라 - 희망 여행’도 진행하고 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