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식약처
심사인원 87명 충원 식약처, '전문성 제고' 기대의사출신 심사관 20명으로 증원, 국회 예산안 상정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최근 식약처의 의사출신 심사관이 국회 1인 시위 등을 통해 의사인력의 부족을 지적하고 나선 가운데 식약처가 심사관 확충에 나섰다.

이번 기회에 의사출신 심사관은 물론 의료제품 심사인력을 확보해 효율적인 허가심사 체계를 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지난 10일, 식약처에 따르면 공무직 심사관 87명을 추가로 충원하는 예산안을 국회에 상정했다. 현재 25억의 예산을 확보한 상태로 예산안이 국회에서 통과되면 내년부터 바로 인력을 채용할 예정이다.

현재 식약처가 추진하고 있는 예산안은 총 87명의 심사관을 증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이중 의약품 심사관은 40명, 의료기기 부분은 47명이다. 이중에서 그동안 문제로 제기됐건 의사출신 심사관 수를 현재 12명에서 20명 이상으로 늘렸다.

전문성을 높이는 한편, 허가심사는 물론 안전관리에 있어서 늘어나는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비해 식의약정책에 있어서 신뢰성을 제고하겠다는 것.

지난해 기준으로 식약처 심사인력은 354명으로 이 중 공무원은 176명, 공무직은 178명이었다. 식약처 계획대로 예산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내년 식약처 심사인력은 총 441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식약처 관계자는 "정부안으로 의약품, 의료기기 분야 심사관 87명을 늘리는 것으로 국회에 예산안을 올렸다"면서 "의사 인력을 충원을 포함해 심사인력의 증가로 심사업무에 있어서 전문성이 높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내년부터 인력채용이 시작되지만 모집단위별로 3월, 6월, 9월 등 채용기간이 다르기 때문에 우선 기준을 6개월로 잡았다”면서 “예산은 국회 예산안 통과나 심사인력 채용 일정에 따라 유동적일 수 있어서 정확한 규모는 국회통과 이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