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개원가
의협, 청와대·한의협 유착 의혹 감사청구 추진감사원에 철저한 진상조사 요구 계획…의사회원 물론 국민에 적극 참여 독려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첩약 급여화를 두고 한의계와 청와대 간 유착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 감사원에 철저한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국민감사청구를 제기하기로 했다.

 지난 4일 국회 복지부 국감에서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은 대한한의사협회(한의협)가 첩약 급여화를 두고 청와대와 유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구체적으로 한의협이 문재인 케어를 적극 지지하는 대신 첩약을 급여화해달라는 제안을 했고, 청와대가 이를 수용했다고 최혁용 한의협회장 발언의 녹취도 공개됐다.

 의협에 따르면 한의협 관계자는 복지부가 반대하더라도 청와대 지시는 이뤄질 것이라고 언급했으며, 청와대 비서관도 주무부처가 반대하는 이러한 정책 시행을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의협은 “만약 청와대와 한의협의 유착 의혹이 사실이라면 이는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특정 집단의 부당한 로비나 거래가 국민 건강에 우선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철저하게 밝혀야하고, 청와대는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해명을 해야한다”고 밝혔다.

 또 의협은 “이번 국감에서 의혹이 제기된 내용뿐만 아니라 한방정책을 주도하는 복지부 한의약정책과 등에 대해서도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첩약 급여화도 안전성 유효성이 검증되지 않았기 때문에 즉각 중단하고, 현재 급여화된 한방의료행위도 원점에서 재검토돼야한다”고 강조했다.

 의협은 의사회원은 물론 많은 국민이 이번 유착 의혹과 관련 명명백백한 진상확인을 원하고 있는 만큼 오는 10일 오전 11시까지 감사청구인을 모집해 감사원에 국민감사청구서를 접수시킬 예정이다.

 의협은 “첩약의 안전성‧유효성은 검증된 적이 없어, 만약 문재인 케어를 빌미로 첩약이 급여화 될 경우 국민 건강에 큰 위해를 끼칠 수밖에 없는 중대한 상황에 놓일 수 있다”며 “그간 제기돼 온 한의협과 청와대의 유착의혹을 이번 국민감사청구로 심판하겠다. 국민감사청구인으로 참여할 회원 및 국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