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국회 2019국정감사
76만개 수입된 삭센다, 정상처방은 2만 8000개뿐최도자 의원, '삭센다 유통실태 특별점검으로 불법유통 근절해야'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다이어트 보조용 전문의약품인 삭센다가 크게 인기를 끌고 있지만, 정상적으로 처방전이 발행되어 DUR시스템(의약품안전사용정보시스템)을 통해 점검된 사례는 극히 일부분인 것으로 확인됐다.

시중에서 전문의약품인 삭센다를 처방 없이도 SNS등으로 손쉽게 구입할 수 있어, 비정상적 유통물량이 상당할 것으로 의심되고 있는 것.

삭센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인 최도자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식품의약품안전에서 제출받아 분석한 ‘삭센다 수입물량 및 처방전 점검현황’에 따르면, 작년 한해 삭센다의 수입물량은 15만 3048상자로 확인됐다.

1상자당 5개의 주사제가 들어있어 주사제 숫자로는 76만개 이상이 수입됐다는 추론이 가능하다. 하지만 같은 기간 처방전의 DUR 점검건수는 불과 2만 8465건에 불과해 상당물량이 시스템에 점검되지 않은 유통으로 확인된 것.

최도자 의원실이 삭센다 수입사인 노보노디스크에 문의한 결과, 삭센다가 본격 유통되기 시작한 작년 3월부터 올해 9월까지 국내에 수입된 물량은 약 34만 9000여상자로, 현재 재고 10만여 상자를 제외한 24만여 상자(약 120만개)가 유통되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같은기간 심평원의 DUR 점검건수는 총 8만 3306건으로 나타났다.

지난 9월 9일,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의사의 처방 없이 판매할 수 없는 삭센다를 불법판매한 5명을 적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지만 유사한 사례는 아직도 암암리에 계속되고 있는 중이다.

카카오톡 오픈채팅 등에서는 삭센다 판매자를 쉽게 찾을 수 있었고, 실제 거래도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지만 정작 불법유통을 단속해야 할 식약처의 적발현황은 상대적으로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에서 제출한 ‘2018년 이후 분기별 삭센다 온라인 불법판매 및 광고 적발현황’에 따르면, 삭센다의 총 적발 건수는 233건으로 실제 SNS나 비공개카페 등을 통해 암암리에 불법 유통되는 실태를 제대로 단속하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최도자 의원은 “삭센다는 전문의약품으로 의사에 의해 처방되어야 하나 불법적인 유통이 아직도 성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하며, “유통실태를 특별히 점검하여 앞으로 비정상적인 유통이 근절되도록 단속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