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박능후 장관, '2차관 신설 무리, 건강정책실 신설' 추진이명수 의원. 차관 한 명으론 부족 지적…'정부조직법 개정·정부 부담 커'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국회에서 2차관 신설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박능후 장관(사진)은 2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이명수 의원의 2차관 신설 관련 질의에 대해 난색을 표하며 건강정책실 신설 의견만을 제시했다.

자유한국당 이명수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통해 "현재 복지부는 단순 차관으로는 부족하며 제2차관 신설이 꼭 필요하다"면서 "현 장관의 경우 보건분야가 취약하지 않냐"고 지적했다.

이에 박 장관은 "필요성은 공감하지만 제2차관을 도입하려면 정부조직법이 바뀌어야 하고 정부의 부담이 있다"면서 사실상 어렵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다만 박 장관은 실장 자리를 하나 더 늘리는 방안을 청와대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복지부 측에 따르면 여기에서 늘어나는 실장 자리는 건강정책실을 뜻한다.  박 장관은 "실장 자리 하나가 늘려서 잘해보겠다고 보고드린바는 있다"면서 제2차관이 아닌, 실조직 확충이 목표임을 밝혔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